드라마

뉴스엔

'펜트3' 한지현, 이지아 친딸·조수민 쌍둥이 진실에 오열→도망살이[결정적장면]

서유나 입력 2021. 07. 31. 05:01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유나 기자]

출생의 비밀에 충격받고 오열한 한지현이 도망살이를 시작했다.

7월 30일 방송된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 8회에서는 믿었던 주단태(엄기준 분)에게 배신 당해 고아들이 모여 생활하는 기도원에 감금된 주석경(한지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주석경은 감금 생활 중 기지를 발휘해 기도원 탈출을 감행했으나, 곧 주단태를 마주했다. 애초에 자신을 감금한 인물이 주단태임을 모르는 주석경은 그저 살았다는 생각에 "아빠"를 외치며 해맑게 웃었다.

주석경은 기도원으로 다시 끌려가 철창에 갇히며 그제서야 자신이 배신 당한 사실을 알았다. 주단태는 "나한테 왜 이러는 거냐"라고 이유를 묻는 주석경에게 "넌 가짜. 더러운 개자식의 핏줄"이라고 모욕 발언하며 " 넌 내 딸이 아니다. 넌 더럽고 천박한 민설아(조수민 분)랑 같은 핏줄"이라고 폭로했다.

이어 "너는 어차피 돌아갈 곳도 없다. 제 엄마인지도 모르고 심수련 뒤통수 치고 나랑 손 잡은 건 너. 너 때문에 네 엄마가 충분히 괴로워 했다. 이제 네 역할은 여기서 끝이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주단태는 주석경에게 죽기 전 마지막 밥 값이나 하라며, 심수련에게 전화해 도해건설 지분권 포기를 요구하는 비정한 모습도 보였다. 그래야만 주석경을 살릴 수 있다는 협박 속 주석경은 "아빠가 원하는 거 아무것도 해주지 마. 나 때문에 절대 그러지마"라고 외치며 기죽지 않은 태도를 이어갔다.

이후 홀로 남은 주석경은 자신이 지금껏 심수련과 민설아에게 했던 행동들을 되새기며 후회하고 오열했다. 그러다 주석경은 "다 거짓말이야"라며 진실을 부정, '내손으로 꼭 바로잡을 것'이라 결심하며 다시 탈출을 시도했다. 주석경은 자신을 찾으러 오는 중인 친모 심수련에게는 '엄마 나 이제 찾지 마. 적어도 아빠한테는 안 잡힐 테니까'라는 메시지를 남기고 떠났다.

한편 주단태는 주석경을 다시 잡기만 하면 자신이 죽여버리겠다고 다짐해 소름을 자아냈다. 과연 주석경이 어떤 방법으로 자신의 인생을 바로잡을지, 친모 심수련과 화해와 용서의 재회를 할 수 있을지 앞으로의 전개가 주목된다. (사진=SBS '펜트하우스3'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