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펜트하우스3' 한지현, 이지아가 친엄마임을 깨닫고 절규 [종합]

조재호 입력 2021. 07. 31. 00:3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조재호 기자)'펜트하우스3' 한지현이 이지아가 친엄마임을 깨달았다.

30일 방영된 SBS 금요 드라마 '펜트하우스3'에서는 주석경(한지현 분)이 심수련(이지아)가 친엄마임을 깨닫고 과거에 자신이 저지른 모든 악행을 후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심수련은 청아 재단 이사회에 불려가 주석경을 찾기 위해 술집 마담으로 일했던 사실을 추궁받았다. 심수련은 이사들에게 "해명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청아재단 이사들은 "천서진 이사장님 시절에는 이런 일이 없었습니다"라고 매몰차게 말했다. 

한편, 주석경은 기지를 발휘해 기도원을 탈출했다. 하지만 주단태(엄기준)가 주석경을 지켜보고 있었다. 주석경은 주단태가 원흉인지도 모르고, 주단태를 반기며 "아빠"라고 말했다.

주석훈(김영대)은 주단태를 추적해 기도원 근처에서 심수련을 기다리고 있었다. 심수련은 "너 여기 있으면 위험해. 다른 데서 기다리고 있어"라고 말하며 주석경을 구하러 떠났다.

주단태에게 감금당한 주석경은 "나한테 왜 이러는 거예요?"라고 물었다. 주단태는 주석경에게 "넌 가짜거든, 넌 더러운 개자식의 핏줄이야"라고 대답했다. 주석경은 "그게 무슨 소리예요?"라고 되물었다. 이에 주단태는 "너는 내 딸이 아니야.넌 민설아(조수민) 쌍둥이 동생이라고"라고 대답했다. 

주단태는 주석경에게 "죽기 전에 네 엄마한테 눈물로 호소해"라고 명령했다. 심수련은 주단태에게 "석경이 몸에 생채기라도 내면 죽여버릴 거야"라고 위협했다. 주단태는 주석경에게 "어서 말해. 살고 싶으면 네 엄마한테 천수 지구 시공권 넘기라고"명령했다.

하지만 주석경은 "아빠가 원하는 거 절대로 해주지 마"라고 말하더니 주단태를 구타했다. 주단태는 주석경을 밀치더니 "개 또라이네 이거"라고 투덜거렸다. 주석경은 심수련을 떠올리며 "내가... 진짜 엄마 딸이었다고?"라고 당황해했다. 그리고 민설아를 죽게 만든 사실 떠올리며 후회의 눈물을 흘렸다.

심수련은 주단태에게 "이딴 짓 하려고 석경이 데려와 키운 거니?"라고 물었다. 주단태는 심수련에게 "천수지구 시공권이나 넘겨"라고 요구했다. 심수련은 주석경이 갇혀있던 곳을 찾아냈지만, 주석경은 이미 탈출한 뒤였다. 

주석경은 창문에다가 심수련을 위한 메시지를 남겼다.  메시지 내용은 "엄마 나 이제 찾지 마"였다. 주석경은 "내 손으로 꼭 바로잡을 거야"라고 생각했다. 한편, 주단태는 "주석경. 잡히면 죽여버리겠어"라고 다짐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사진= SBS 방송화면

조재호 기자 tachyon1987@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