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유스케' 악뮤 이수현 "오빠 찬혁, 같은 류의 자이언티 만나니 절제 안 돼" [종합]

김은정 입력 2021. 07. 30. 23:5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이수현이 오빠 이찬혁의 독특함에 대해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3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달팽이관 어벤져스' 특집으로 악뮤(AKMU)와 자이언티가 출연했다.

이날 악뮤와 자이언티는 컬래버레이션 곡 'BENCH'로 오프닝 무대를 열었다. 이번 무대에서 노래를 하지 않고 기타만 친 이수현은 "가이드는 제가 완곡을 했는데 두분에 맞춰 키를 바꾸게 되면서 제 숨소리도 들어가지 않게 됐다. 처음있는 일이었지만, 살다보니 이런 일도 있구나하며 넘겼다"고 말했다.

유희열은 지난번 이수현과 잔나비의 듀엣 무대가 잘 어울렸다고 이야기 했다. 이에 이찬혁은 "수현이가 아마추어처럼 표정을 못 숨기고 입꼬리가 귀에 걸렸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이 만나면 어떻게 할 거냐?"는 질문에 대답 대신 절로 화답했다.

잔나비는 "이수현과의 듀엣 무대를 부모님이 좋아하셨다"면서 "연락 주고 받냐고 물어보시더라"고 밝혔다. 아무도 말리지 않는 두 사람의 만남에 이찬혁은 "그럼 양가 합의는 된거네요?"라며 장난기를 드러냈고, 둘을 위한 노래를 만들어달라는 요청에 또 절을 올렸다.

이수현은 닮은 꼴 이찬혁과 자이언티의 케미에 대해 "원래 '벤치' 가사가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이 있는데 둘이 부르니까 곡의 진가가 나오더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도 '전생에 한몸'이었던 것 같은 둘의 모습에 "셋이 있으니까 힘들더라. 오빠가 저랑 있으면 저랑 융화되면서 이 정도 아니었는데 같은 류의 사람이 만나니까 절제가 안 되더라"고 토로했다.

이에 이찬혁과 자이언티는 "저희가 상표 등록만 안 했지 이미 팀 자체는 결정 되어 있따. 팀 이름은 '재미있는 친구', 줄여서 '재민구'라면서 방송하기 전에 상표 등록을 해야겠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유희열이 "보자마자 같은 꼴이라고 느꼈는지?" 묻자 자이언티는 "같진 않은 것 같다"고 선을 그으면서 "노래가 좋아서 같이 작업하게 되었다고"고 컬래버 이유를 설명했다. 끝으로 악뮤는 신곡 '낙하(with 아이유)' 무대를 선보였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