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유연석♥신현빈 키스 너무 많이 해, 실제 모습?"..'슬의생2', 거침없는 '찐친 99즈' [종합]

이우주 입력 2021. 07. 29. 23:3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슬의생2' 99즈 배우들이 본캐까지 소환하는 거침없는 찐친 토크로 결방의 아쉬움을 달랬다.

29일 방송된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2' 스페셜 방송에는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미공개 컷들과 배우들의 코멘터리가 공개됐다.

코멘터리를 위해 모인 99즈 멤버들은 주변에서 '주1회 방송'에 대한 불만을 많이 듣는다고 밝혔다. 정경호는 "주변에서 진짜 화를 내시더라. '왜 주1회만 하냐'고 한다. 그걸 우리한테 물어보면…"이라고 인기의 부작용(?)을 토로했다.

러브라인하면 빼놓을 수 없는 커플이 '겨울 정원 커플'. 이 커플이 언급되자 '99즈'들은 "두 사람 키스신 너무 많다", "매회마다 키스하더라"라고 기다렸다는 듯이 발언을 쏟아냈다. 정경호는 "시즌1에서는 겨울에 키스를 하고 시즌2에서는 정원에서 키스를 하더라. 그래서 너무 감동적이다 싶었는데 너무 많이 하더라"라고 혀를 내둘렀다.

이에 조정석은 "나는 반대인 게 너무 좋으면 계속 뽀뽀하고 뽀뽀하고 하지 않냐. 너의 실제 모습?"이라고 유연석을 몰아가 웃음을 안겼다.

촬영 없는 날에는 합주 연습, 녹음을 하며 밴드 '미도와 파라솔'로도 활약 중인 다섯 배우들. OST는 발매되지마자 음원차트 1위를 차지하며 인기를 모으고 있다. 멤버들은 "차트를 매일 보시더라"라고 김대명을 폭로했다. 김대명은 "차트 보는 걸 몰랐는데 정석이가 캡처해서 보내줬다. 이런 날이 별로 없을 거니까 기념하라고. 음원차트에 내 이름이 있는 게 쑥스럽고 이상하더라. 본업은 아니니까"라고 음원 발매 전 걱정이 더 컸다고 밝혔다. 이에 조정석은 "걱정보다는 즐기는 게 더 컸으면 좋겠다"고 '찐친' 다운 조언을 건넸다. 유연석 역시 "가을이 되면 역주행 할 거 같다"고 '가을 우체국 앞에서'의 역주행을 기대했다.

조정석의 원픽 밴드 곡은 '이젠 잊기로 해요'. 조정석은 "내용도 너무 잘 어울렸고 중간에 경호가 솔로 파트가 있는 게 가슴이 뒤흔든다. 너무 잘 불렀다"고 극찬했고 정경호는 "내 이야기 하지 마라"라고 쑥스러워했다.

wjle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