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가수 윤수현 "보건학 전공, 대학병원 다니다 가수되려 사표" (파란만장)

유경상 입력 2021. 07. 29. 22:22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수 윤수현이 대학병원에 다니다가 사표를 냈다고 밝혔다.

7월 29일 방송된 EBS 1TV ‘인생이야기 파란만장’에서는 트로트 가수 윤수현이 출연했다.

이날 윤수현은 “가수가 되기까지 많이 불안했다. 학교도 예체능 노래 쪽 전공이 아니다. 보건학을 전공했다. 그럼에도 아기 때부터 어머니가 그렇게 트로트 노래를 많이 틀어주셨다. 어머니가 가수가 꿈이셨다. 구슬픈 노래를 틀고 노래하다보니까 저도 모르고 하고 싶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윤수현은 “노래를 좋아하니까 매년 장기자랑에 나가고 대학교 때 록밴드 객원 보컬로 활동하면서. 나름 열심히 했다. M모 본부 대학생 트로트 대회가 있었다. 대상을 탔다. 기획사 제안이 있었지만 계약 기간이 너무 길었다. 노래 하나 잘 되기 쉽지 않다는 걸 알아서 제 전공을 살려서 모 대학병원에 취직했다”고 가수를 포기했던 경험도 떠올렸다.

뒤이어 윤수현은 “힘들지만 노래하고 싶어서 저녁에는 가이드 아르바이트를 했다. 발을 걸쳐놓고 있었다. 가이드, 코러스 알바 하면서”라며 “정규직 되고 사표를 내면 다시 돌아갈 수 없을 것 같아서 엄마 아빠에게 이야기 안 하고 사표내고 가수의 길을 찾아갔다”고 털어놨다. (사진=EBS 1TV ‘인생이야기 파란만장’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