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하승진, 코로나19 확진 후 근황 "죄인된 기분"

노민택 입력 2021. 07. 26. 17:49

기사 도구 모음

하승진이 코로나19 확진 후 근황을 전했다.

지난 24일 하승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코로나19 확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노민택 기자] 하승진이 코로나19 확진 후 근황을 전했다.

지난 24일 하승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코로나19 확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하승진은 "많은 분들이 아실 거다. 최근에 코로나19 확진이 되고서한동안 영상을 업로드하지 못했다"라며 "7월 10일 날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그 전날에 아침에 일어나서 씻으려고 하는데 치약 냄새도 안 느껴지고 바디워시, 샴푸 아무것도 냄새가 느껴지지 않았다. 그냥 코가 막혔나보다했는데 코가 막힌 증상이 없었다. 밥도 아무 향이 느껴지지 않았다"라며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 증상중에 하나가 후각 기능이 상실된다는 걸 들어서 가족들하고 유튜브 PD들에게 연락을 드리고 내 증상이 이러니 자가격리를 하라고 전했다. 그리고 검사소를 가서 하루동안 기다리니 양성이 떠서 격리 시설로 갔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려스러운 부분이 하나 있는데 감염 경로를 모르겠다. 나도 후각을 상실하는 증상이 있었지만 무증상자들이 굉장히 많은 걸로 알고 있다. 나도 무증상자와 접촉을 해서 감염이 된 것 같고 후각이 상실되면서 인지를 하게 됐다. 검사를 하러 갔던 게 많은 사람들한테 전파를 시키는 피해를 그나마 줄일 수 있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하승진은 "나한테 이런 일이 일어날 줄은 상상도 못했고 코로나19가 우리 주변으로 왔구나라고 느꼈다. 나랑 접촉을 했던 사람들한테 너무 미안했다. 죄인이 된 기분이었고 아이들까지 집에서 자가격리를 해야 되는 상황이 너무 미안했다. 다행히 주변 사람들은 모두 음성이 나왔다. 그분들한테 다시 한번 너무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격리시설 생활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일단 격리 시설로 옮겨지면 일반적으로 보통 2인 1실을 많이 쓴다고 했다. 들어가면 매일 자기의 건강을 어플로 체크한다. 체온도 재고 혈압도 재고 산소량도 잰다. 심리상태도 체크하고 음식 같은 건 의외로 되게 맛있다. 샴푸 바디워시 등 모든 세면도구도 제공이 된다. 생각보다 불편함 없이 생활했는데 2주 정도 되는 기간을 거기에 갇혀있는 다는 게 너무 힘들었다. 종사자분들이 방호복을 입고 30도가 넘어가는 무더위에 땀을 흘려가며 고생을 하고 계셨다. 죄송한 마음이 들었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추가로 검사를 했는데 음성 판정을 받았다. 앞으로 여러분들에게 좋은 모습 보여드리려고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노민택 기자 shalsxor96@tvreport.co.kr / 사진= 하승진 유튜브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