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팽현숙"돈 들여 기껏 원빈 얼굴처럼 해놨는데" 30kg 찐 최양락에 다이어트 권유 (1호가)

박정민 입력 2021. 07. 26. 05:05

기사 도구 모음

개그우먼 팽현숙이 최양락에게 다이어트를 권유했다.

7월 25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가')에서는 최양락, 팽현숙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최양락은 원빈을 찾아가서 거친 말을 해보자고 제안했고 VCR을 보던 박미선은 "원빈 씨가 아니라 변호사만 보는 거 아니냐"라고 웃었다.

팽현숙은 방송을 보고 있을지도 모르는 원빈에게 "최양락 씨가 원빈 씨랑 닮았다고 그랬는데 뭘 닮았나. 사실 10원어치도 안 닮았다"며 사과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정민 기자]

개그우먼 팽현숙이 최양락에게 다이어트를 권유했다.

7월 25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가')에서는 최양락, 팽현숙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팽현숙은 "당신이 살이 많이 쪄서 콧구멍에도 살이 찐 거다"며 예민하게 굴었다. 그런가 하면 "배가 이게 뭐냐. 남산 따로 갈 필요 없다. 당신 다리는 가느다랗고 배만 볼록 나와서 원시인 같다"고 팩트 폭력을 날렸다.

최양락은 "총각 때랑 키, 팔다리는 똑같은데 배만 나왔다. (예전 몸무게를) 59-60㎏으로 잡아도 30㎏ 가까이 쪘다"며 놀랐다. 박미선은 "나이 들면 중부 지방이 채워지니까 거미형 인간이 된다. 감자에 이쑤시개를 꽂은 것처럼"이라며 웃었다.

팽현숙은 "돈 들여서 기껏 원빈처럼 해놨는데 얼굴만 원빈이면 뭐 하나. 원빈 씨가 불쾌하대. 내 생각이다. 찾아가서 사과하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양락은 원빈을 찾아가서 거친 말을 해보자고 제안했고 VCR을 보던 박미선은 "원빈 씨가 아니라 변호사만 보는 거 아니냐"라고 웃었다. 팽현숙은 방송을 보고 있을지도 모르는 원빈에게 "최양락 씨가 원빈 씨랑 닮았다고 그랬는데 뭘 닮았나. 사실 10원어치도 안 닮았다"며 사과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캡처)

뉴스엔 박정민 odul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