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내가 키운다' 조윤희 "이동건과 이혼, 딸 만나기 위한 과정"[종합]

김예솔 입력 2021. 07. 24. 08:52 수정 2021. 07. 24. 08:55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예솔 기자] 김현숙, 조윤희, 채림, 김나영이 이혼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23일에 방송된 JTBC '내가 키운다'에서는 김현숙의 이혼에 대한 부모님의 속내가 밝혀진 가운데 조윤희가 자신의 이혼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이날 김현숙은 자신의 이혼에 대한 부모님의 이야기를 꺼냈다. 김현숙은 "아빠가 네가 그렇게 넓고 그런데 마음대로 있다가 여기 와서 얼마나 힘들겠냐. 하지만 너와 하민이가 여기 온 것에는 좋은 뜻이 있을 거라고 힘내라고 하셨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김현숙은 "결혼 해서 아이도 있고 내 가정이 있다가 엄마 아빠에게 너무 피해를 주는 것 같았다. 그래서 잘하려고 하는데 나도 내 감정이 있으니까 쌓이는데 육아에 책임은 다해야하고 몸이 힘들기보단 강박이 있다"라고 솔직한 속내를 털어놨다. 

김현숙의 어머니는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건강이 너무 안 좋아졌다. 그래서 그땐 우리 딸을 살리는 방향이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머니는 "가정을 지키고 아내, 엄마로서의 사명도 좋지만 내가 사랑하고 아끼는 딸이 너무 힘들어하고 죽을만큼 힘들어 하는 모습이 그랬다. 그래서 내가 죽을만큼 힘들면 네 뜻대로 하라고 했다. 그래서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김현숙의 아버지는 "아빠의 빈자리를 가능하면 내가 채울 수 있게 노력해보겠다고 이야기했다"라고 말했다. 영상을 보는 김현숙도 눈물을 보였다. 김현숙은 "안 울려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채림은 "이렇게 찍어 놓고 어떻게 안 울려고 했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윤희는 "저도 작년까지 생각도 많고 많이 울었다. 최대한 털어버리려고 했다"라며 "나는 이런 과정들이 로아를 만나기 위한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그 말을 생각하면서 씩씩해지려고 한다. 어떤 힘든일도 그런 생각을 하면 견딜 수 있다"라고 말했다. 

김현숙은 "아이가 수학, 산수를 좋아하더라"라고 말했다. 하민은 구구단을 술술 외워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김나영은 "하민이가 반전 매력이 있다"라고 말했다. 김현숙은 "밀양으로 보냈는데 어느날 보니까 구구단을 외우고 있더라. 엄마가 유투브에 교육 채널이 있는데 그걸 들려 주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현숙은 아들 하민을 재우면서 1인 다역으로 열연을 펼치며 책을 읽어주기 시작했다. 김나영은 "저런 책은 없애야 된다. 너무 길지 않냐"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김현숙은 더욱 심취해 열심히 책을 읽어줘 웃음을 자아냈다. 김현숙은 "내가 하다가 몰입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하민이는 벌떡 일어나 샤워를 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숙은 "내 자식이니까 참는 것 같다. 형제였거나 남편이었으면"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현숙은 "오늘 하루뿐만 아니라 항상 힘들다. 육아는 육퇴가 없지 않나. 나는 부족함 없이 채워주고 싶지만 분명 부족함이 있을 거다. 그런 부분은 내가 더 열심히 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JTBC '내가 키운다' 방송캡쳐]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