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텐아시아

'내가키운다' 조윤희 "이동건 사진 갖고 있다..작년까지 많이 울어" [종합]

정태건 입력 2021. 07. 24. 07:46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현숙, 결혼 사진 등장에
김구라 "전처 사진 있어"
조윤희 "딸에 선물로 줄 것"
김현숙 母 "딸 살리려 이혼 동의"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내가 키운다' 3회/ 사진=JTBC 캡처


배우 조윤희가 전 남편 이동건의 사진을 아직 갖고 있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지난 23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내가 키운다'에서는 김현숙이 짐 정리 중 결혼 앨범을 발견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현숙은 짐 정리 도중 웨딩 사진이 나오자 당혹감을 표했다. 그는 결혼 앨범을 보면서 "이게 애매하다. 왔던 사람 사진도 있다"고 털어놨다. 이에 친정 어머니는 "떼면 돼. 잘라버리면 된다. 내가 하겠다. 싹둑 싹둑 잘라라"며 "엄마 지인도 다 잘라버리고 자기 혼자 독사진 찍은 것만 남겼다"고 말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듣던 출연자들은 깊은 공감을 표했다. MC 김구라는 "사실 나도 전처 사진을 갖고 있다. 아이가 없었다면 모르겠지만 일단 아이 엄마니까 오리기도 그렇다"고 밝혔다. 조윤희도 "마찬가지다. 나중에 저희 아이(로아)한테 선물로 줄 것"이라고 말했다.

채림 역시 "지금은 안 보이는 곳에 놔뒀지만 어느날 아이가 보고 싶다고 할 때 없으면 안 도리 것 같아서 갖고 있다"며 "나의 추억이기도 하지만 내 아이의 아빠고, 아이가 태어난 출발점이니까"라고 설명했다. 김나영은 "난 결혼식을 제대로 하지 않아 앨범이 없다. 그런데 휴대폰 동기화 서비스에 자꾸 뜬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내가 키운다' 3회/ 사진=JTBC 캡처


이후 김현숙은 친정 엄마와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그는 "얼마 전 아빠가 서재에서 '힘들겠지만 하민이랑 네가 여기 오게 된 건 좋은 뜻이 있을 거고 미래는 좀 더 좋아질 테니 힘내라'고 하셨다"며 눈물을 흘렸다. 김현숙은 "엄마 아빠가 안 계셨으면 어떨까 막막하다"고 털어놨다.

이에 김현숙 부모님도 딸이 이혼을 결심했을 때 심경을 밝혔다. 모친은 "(딸이) 정말 힘들고 그래서 건강이 너무 안 좋아졌다. 그때는 우리 딸을 살리는 방향이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가정을 지키고 아내로서, 엄마로서의 사명도 좋지만 내가 사랑하는 딸이 죽을 만큼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고 네 뜻대로 하라고 했다"며 "우리 딸이 죽는 것보다는 낫지 않을까 싶었다"고 회상했다.

이에 조윤희는 "나도 작년까지는 생각도 많고 많이 울었던 것 같다. 원치 않았던 상황으로 결과가 이렇게 됐지만 인생이 다 그런 것 같다. 이 모든 게 로아를 만나기 위한 과정이었던 것 같다고 생각하면 씩씩해진다"고 밝혔다.

이날 조윤희는 식욕이 없는 딸 로아를 위해 쿠킹 클래스에 방문했다. 음식 만드는 과정을 함께 하며 흥미를 가질 수 있기를 바란 엄마의 바람이 담겼다.

하지만 로아는 음식을 준비하는 내내 "대충 대충"이라고 말해 조윤희를 놀라게 했다. 조윤희는 "저 말 처음 들었다"며 "내가 요리도 청소도 적당히 대충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이에 조윤희는 "열심히 열심히"라고 강조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