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포츠조선

[단독] '범죄도시' 강윤성 감독, 주지훈 타이틀롤 '킹덤: 세자전' 연출

조지영 입력 2021. 07. 23. 10:36

기사 도구 모음

강윤성 감독이 '킹덤' 시리즈의 두 번째 외전인 '킹덤: 세자전'(김은희 극본) 연출을 맡는다.

첫 연출 데뷔작인 '범죄도시'(17)로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에도 무려 688만 관객을 동원하며 범죄 액션의 새로운 장을 연 강윤성 감독이 '킹덤'의 두 번째 외전 메가폰을 잡게 됐다.

그리고 23일 오후 5시 '킹덤' 시리즈의 첫 번째 외전인 '킹덤: 아신전'(김은희 극본, 김성훈 연출) 공개를 앞두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강윤성 감독이 '킹덤' 시리즈의 두 번째 외전인 '킹덤: 세자전'(김은희 극본) 연출을 맡는다.

첫 연출 데뷔작인 '범죄도시'(17)로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에도 무려 688만 관객을 동원하며 범죄 액션의 새로운 장을 연 강윤성 감독이 '킹덤'의 두 번째 외전 메가폰을 잡게 됐다. 강윤성 감독은 현재 프리 프로덕션에 돌입, 올해 하반기 주지훈과 함께 본격적인 촬영에 나설 계획이다.

'킹덤: 세자전'은 전 세계 'K-좀비' 신드롬을 이끈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의 두 번째 외전이다. '킹덤' 시리즈는 2019년 1월 25일 전 세계 190여개국에 동시 공개된 '킹덤'(김은희 극본, 김성훈 연출)으로 서막을 열었고, 2020년 3월 13일 '킹덤 시즌2'(김은희 극본, 김성훈·박인제 연출)로 명맥을 이었다. 그리고 23일 오후 5시 '킹덤' 시리즈의 첫 번째 외전인 '킹덤: 아신전'(김은희 극본, 김성훈 연출) 공개를 앞두고 있다.

조선을 뒤덮은 좀비떼에 맞서는 세자와 백성들의 이야기를 그린 '킹덤' 시리즈와 조선을 뒤덮은 거대한 비극의 시작인 생사초와 아신의 이야기를 담은 '킹덤: 아신전'. '킹덤: 세자전'은 앞선 시리즈와 또 다른 이야기로 전 세계 관객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후궁의 아들로 태어난 세자지만 좀비와 맞서 싸우면서 점차 군주의 역량을 갖추게 된 이창(주지훈)의 과거와 현재를 다룬 외전이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