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TV리포트

'월간 집' 채정안, 집 날릴 위기 처한 안창환에 5천만 원 쐈다

이혜미 입력 2021. 07. 22. 21:42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안창환이 집을 날릴 위기에 처한 가운데 채정안이 거액을 쐈다.

22일 방송된 JTBC ‘월간 집’에선 상순(안창환 분)을 대신해 중도금을 내주는 의주(채정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상순은 청약에 당첨됐으나 대출 불가로 기회를 날릴 위기에 처한 바. 이에 최고는 “하늘도 무심하지. 어떻게 줬다가 빼앗아 가냐”라며 안타까워했다.

상순은 “저 안 뺏기고 싶어요. 최 편집장님 돈 좀 있으세요?”라 물었으나 최고는 오천 원도 아내의 눈치를 보며 쓰고 있는 상황.

최고는 마침 보증금을 돌려받은 의주에게 도움을 청하라고 조언했으나 상순은 “그 말을 어떻게 꺼내요. 나도 양심이 있지. 저 그런 얘기하면 여기자 얼굴 평생 못 봐요”라고 거절했다.

문제는 의주가 이들의 대화를 엿듣고 있었다는 것. 이에 의주는 “그래도 염치는 있네. 무슨 양심으로 나한테”라며 혼잣말을 하면서도 상순에게 5천만 원을 빌려줬다.

이에 “됐어. 내가 너한테 무슨 염치로”라며 미안해하던 상순은 다시 돌려달라는 의주의 말에 “아니, 아니야. 정말 고맙다. 이 은혜 평생 잊지 않을게”라고 냉큼 덧붙이는 것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월간 집’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