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머니투데이

구혜선, 미술작품 혹평에 "각자 갈 길 가자..내게 예술은 놀이"

신정인 기자 입력 2021. 07. 22. 14:36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우 구혜선/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배우 구혜선이 자신의 미술 작품에 대한 혹평에 솔직한 입장을 전했다.

구혜선은 지난 21일 인스타그램에 "한낱 인간 구혜선이 여러분께 보여드리고 싶은 인터뷰"라고 적으며 한 매체와의 인터뷰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인터뷰에서 "일부 미술의 격을 논하며 스타 작가의 미술계 입성을 반대하는 사람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이라는 질문에 구혜선은 "절대 예측할 수도 논리적일 수도 없는 게 바로 미술이기 때문에 지금 우리가 이것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미술은 인간의 시간 즉 '삶과 죽음'의 철학이기 때문에 결국 인간을 공평하게 만든다는 이야기도 한 적 있는데 저는 한낱 인간으로 살아가며 그림을 그리는 것 뿐"이라며 "제가 스타인 것은 그림을 그리는 것과 아무 상관 없고, 미술계가 반대하는 것도 제가 그림을 그리는 것과 아무 상관 없다. 각자 갈 길 가면 된다"고 말했다.

또 "작가 구혜선에게 '그림' 또는 '예술'이란" 질문에는 "저에게 그림과 예술은 거대한 게 아니다. 그냥 놀이다. 시간을 보내기 위한 놀이"라고 설명했다.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앞서 '홍대 이작가'로 활동하는 이규원 작가는 지난 5월 웹예능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구혜선의 작품을 혹평했다. 그는 "구혜선은 솔직하게 얘기하겠다. 말할 가치도 사실 없다"며 "구혜선이 방송에서 자기가 예고를 가려다가 떨어진 이유를 말했다. 그것 때문에 허언증 환자라는 이야기도 많지 않았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술 작가도 하고 영화감독도 하고 글 쓰는 작가도 하는데, 미술 하나만 봤을 때 뭐 하나 제대로 하는 게 없다"며 "배우나 하셨으면 좋겠다. 감독도 하지 않았으면 한다. 미술은 그냥 즐겨라"라고 충고했다. 또 "예술적 재능이 있는 것 같긴 하다. 감성적이고 글로 표현하기는 한데 그냥 취미 미술 수준이다. 백화점에 전시할 수준도 안 된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발언이 주목 받자 구혜선은 인스타그램에 "예술은 판단 기준을 가지고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느끼는 것이기에 객관적일 수 없다"고 반응했다.

가수 겸 화가 조영남 역시 평론가의 혹평에 신경쓰지 않는다는 입장이었다. 그는 최근 한 라디오 방송에서 이 작가가 구혜선의 작품을 혹평한 것에 대해 "평론가는 '이건 좋은 작품이다, 이건 형편없는 작품이다' 말할 자유가 있다. 이분은 구혜선씨 작품을 안 좋아하는구나 생각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평론에 상처받지 않고) 그렇게 한다"고 덧붙였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구혜선씨가 대처를 잘했다. 화가들이 착각하는 게 원래 미술이 자기 목적이 아니지 않냐. 모든 사람이 그림을 보고 미적 안목이 높아지고 그 단계 속에서 '나도 그리고 싶다' 이런 욕망을 만들어내는 데까지가 예술의 과제"라며 "그림들을 하고 있는데 거기에 왜 이렇게 적대적인지 저는 그게 이해가 안 된다"고 밝혔다.

신정인 기자 baech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