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엑스포츠뉴스

서지수 코로나19 확진→러블리즈 개인 활동까지 '빨간불' [종합]

조혜진 입력 2021. 06. 23. 21:5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그룹 러블리즈 서지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지수를 제외한 멤버들은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자가격리에 들어가게 되면서 개인 스케줄에도 적신호가 켜진 상황이다.

23일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러블리즈 멤버 서지수는 지난 21일 오후 주변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는 통보를 받아 선제 검사를 진행한 후 22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같은날 오후 소속사 측은 서지수를 제외한 일곱 멤버(베이비소울, 유지애, 이미주, 케이, 진, 류수정, 정예인)는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멤버들과 관련 스태프들은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7월 4일까지 자가 격리에 들어갈 예정이라고도 알렸다.

이에 따라 러블리즈 멤버들의 개인 활동에도 제동이 걸렸다. 뮤지컬 '태양의 노래'에 출연 중인 케이는 예정돼 있던 공연을 취소했다. 뮤지컬 '태양의 노래' 제작사 신스웨이브 측은 23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스케줄 변경을 공지했다. 케이의 출연이 예정돼 있던 오는 26일과 7월2일, 7월4일 공연에는 뮤지컬배우 강혜인이 그를 대신해 무대에 오른다.

이미주는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스페셜 DJ로 출연이 예정돼 있었으나 출연이 불발돼 코미디언 유민상이 빈 자리를 채웠다. 또한 오는 27일 완전체로 진행할 계획이었던 영상통화 팬 이벤트도 취소됐다.

다만 이미주가 출연하는 tvN 예능프로그램 '식스센스2'는 미리 촬영해둔 녹화분이 있어 방송 일정에는 차질이 없을 예정이다. 유지애가 고정 출연 중인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역시 앞서 녹음을 마친 상황이라 예정대로 전파를 탄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