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OSEN

"최여진, 이소연 뱃속 아이 살해하려고 계획" 충격 과거 폭로 ('미스 몬테크리스토') [종합]

박근희 입력 2021. 06. 23. 20:31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박근희 기자] '미스 몬테크리스토' 이다해가 5년 전 이소연의 아이를 죽이려 한 사건을 폭로했다.

23일 전파를 탄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극본 정혜원/연출 박기호)에서는 윤초심(이미영 분)과 배순정(김미라 분)에게 주세린(이다해 분)이 과거를 폭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혼자 거실에서 술을 마신 오병국(이황의 분)에게 다가온 오하준(이상보 분)은 “아버지 황가흔 대표때문에 편치 않으시죠”라고 물었다.

오병국은 “황가흔이 지나황을 대신해서 우만그룹의 복수를 하겠다고 선전포고를 하더구나”라고 말했고, 오하준은 “아버지가 기업인은 쉽게 사과하면 안된다고 하셨지만 저는 지나황 대표 돌아가시기 전에 사과를 하기 바랐어요”라고 솔직한 마음을 내비췄다.

오병국은 “내가 무릎이라도 꿇고 사죄라도 했어야한다는 거냐? 앞으로 절대 그럴 일 없어. 어미 호랑이를 치웠더니 겁없는 새끼 호랑이가 날뛰게 만들었어”라며 이를 갈았다. 오하준은 “아버지 많이 취하셨어요 그만 드세요”라며 오병국을 말렸다.

은퇴한 정치권 실세인 킹메이커인 탁회장과의 저녁식사를 하기로 한 오병국. 이 소식을 들은 황가흔(전 고은조, 이소연 분)은 “정치자금이 오가는 자리가 되겠군요. 식당에 카메라 설치할 수 있나요?”라고 비서에게 물었다. 이어 주세린(이다해 분)에게 식사 자리에서 영상을 가져오라며 임무를 지시했다.

주세린은 식당에 먼저 도착해 카메라를 설치했다. 이어 탁회장과의 식사를 시작한 오병국과 금은화. 비자금이 오가는 장면을 녹화한 주세린은 동대문 여신(황가흔)에게 전달했다.

영상이 담긴 USB를 든 황가흔은 “이제 오병국을 위한 마지막 폭탄도 준비가됐고, 순차적으로 터트릴 일만 남은건가”라며 독기를 품었다.

윤초심(이미영 분)과 배순정(김미라 분)은 주세린을 찾아가 5년 전 사건에 대해 따졌다. 윤초심은 “세린아 5년 전에 은조 신부파티 때 너 왜 우리 보미 따돌렸니?”라고 물었고, 배순정은 “세린이 너 그 신부 파티에서 은조한테 무슨 일 있었는지 알지?”라며 소리를 질렀다.

모른척 부인하던 주세린은 “하라가 기획한거라고요. 하라한테 가서 따지세요. 아줌마 며느리 싸이콘 거 아시잖아요. 은조 뱃속에 있는 아기 죽일 생각으로 신부파티 계획한거예요”라며 사실을 말했다. 윤초심은 “하라가? 은조한테 그런 해코지를 했어?”라며 분노했고, 배순정은 충격적인 소식에 기절했다.

엄마가 주세린 떄문에 쓰러졌다는 소식을 들은 황가흔은 “무릎 꿇고 내 앞에서 애원하다니 이런 식으로 되갚아?”라며 분노에 몸을 떨었다. 이어 주세린을 찾아가 “우리 엄마한테 5년 전 일을 왜 말했어. 어떻게 해야 입을 다물거야”라며 소리를 질렀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미스 몬테크리스토' 방송화면 캡쳐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