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TV리포트

"내가 진짜 동대문 여신".. '미몬테' 이소연, 이다해에 정체 밝혔다[종합]

이혜미 입력 2021. 06. 23. 20:31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미스 몬테크리스토’ 이소연이 이다해 앞에 정체를 밝혔다.

23일 방송된 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선 은조(이소연 분)가 동대문 여신임을 알고 경악하는 세린(이다해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영화 ‘여형사X’에서 강제 하차될 위기에 처했던 하라(최여진 분)는 은조 앞에 무릎을 꿇는 것으로 상황을 모면한 바.

“황 대표 앞에 무릎이라도 꿇은 거야?”라며 정곡을 찌르는 김 대표에 하라는 “제가 왜 무릎을 꿇어요. 저 오하라에요. ‘여형사X’ 주인공으로 저만한 배우 있어요?”라며 분노했다.

심지어 은조는 은화(경숙 분)의 해임안을 철회하고, 세린의 브랜드 론칭도 허락한 바. 이 모든 건 제왕그룹을 무너트릴 계책으로 정계진출을 노리는 병국과 ‘킹메이커’ 탁 회장의 만남을 예상한 은조는 세린에게 동대문 여신의 이름으로 거래현장을 녹화해오라 명령했다.

욕망에 눈이 먼 세린은 은조의 명령대로 정치자금이 오가는 현장을 포착하는데 성공했다. 세린이 보낸 영상을 보며 은조는 “대단해. 동대문 여신이 되고 싶은 마음에 시키는 건 물불 안 가리고 하네”라며 코웃음 쳤다.

한편 이날 순정과 초심은 론칭 행사에 들뜬 세린을 찾아 5년 전 사건에 대해 캐물었다. 이에 세린은 “지겨워 미치겠네. 그렇게 궁금하면 하라한테 물어보세요. 하라한테 가서 따지시라고요”라며 적반하장으로 응수했다.

하라가 무슨 짓을 한 거냐는 초심의 물음엔 “뭐겠어요. 아줌마 며느리 사이코인 거 아시죠? 걔 그 때부터 그랬어요. 은조한테 선혁 오빠 뺏으려고. 은조 뱃속 아이 없앨 생각으로 그런 거라고요. 이거 선혁 오빠도 알고 고은조 본인도 알아요”라고 폭로했다.

이에 순정은 실신했고, 분노한 은조는 세린의 멱살을 잡곤 “우리 엄마한테 왜 다 말했어. 어떻게 해야 그 입을 다물 거야?”라고 퍼부었다.

이번에도 세린은 “내가 왜 입을 다물어? 내가 널 얼마나 이기고 싶었는지 알아? 내가 너보다 잘났다는 거 보여주고 싶었단 말이야. 나, 내일이면 너처럼 될 거야. 네가 아니어도 네 거 안 훔쳐도 나도 해낼 수 있다는 거 보여줄 테니까 똑똑히 봐”라고 뻔뻔하게 맞섰다.

이제 은조의 복수가 시작될 차례. 은조는 론칭 행사를 성공적으로 마친 세린 앞에 나타나선 “동대문 여신 덕분에 성공한 소감이 어때? 아니다. 황가흔 덕분인가? 아니다. 엄밀히 말하면 고은조 덕분이지”라고 이죽거렸다.

이에 세린은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고, 은조는 “네가 아무리 발버둥쳐도 내 거 훔치지 않으면 넌 아무것도 아니야. 5년 전에도 지금도 내 걸 훔친 도둑이라고”라고 일갈, 통쾌함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미스 몬테크리스토’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