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문소리 "♥장준환과 결혼? 미치지 않고서야" 웃음 [종합]

하지원 입력 2021. 06. 23. 18:5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미치지 않고서야' 배우 문소리가 미치지 않고서는 할 수 없었던 배우 도전과 결혼에 대해 언급했다.

23일 MBC 새 수목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정재영, 문소리, 이상엽, 김가은, 최정인 감독이 참석했다.

'미치지 않고서야'는 격변하는 직장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치는 n년 차 직장인들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로, 직장인이라면 한 번쯤 고민할 법한 퇴사와 이직 등 현실 밀착형 이야기로 시청자 여러분께 공감과 감동,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문소리는 워커홀릭 인사팀장 당자영으로 분해 현실 공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문소리는 "부장님이 치는 사고를 수습하고, 위에서 시키는 일 하느라 바쁘다. 워커홀릭이라 일을 완벽하게 처리하고 싶어 한다"라고 당자영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개발 1팀 엄친아 한세권 역을 맡은 이상엽이 "문소리 씨의 전남편 역할, 김가은 씨의 현 남친 역할이다"라고 설명하자 문소리는 "제가 언제 이상엽 씨와 부부역할을 해보겠냐"라며 웃었다.

작품을 통해서 인사팀장 역할을 연기하게 된 문소리는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모든 직장인의 삶에 관여하는 것이 인사팀장이더라. 인사팀장님들 만나서 직접 인터뷰도 해보고 얘기도 들어보니 배우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그만큼 그 일의 애환이 느껴졌다. 정말 힘든 일이고 사람들한테 좋은 소리를 많이 못 듣는 자리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그 자리를 10여 년간 버틴다는 것은 보통 멘탈로는 불가능할 것 같다고 느꼈다. 내가 다른 사람들이 보기에 어떻든 간에 나는 내 캐릭터를 불쌍히 여기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캐릭터에 가장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서 문소리는 "앙상블과 하모니가 중요한 드라마라고 생각한다. 정재영 선배님과의 티격태격 케미나 이상엽과의 으르렁거리는 관계, 회사 직원들과의 관계 등 제 캐릭터보다 여러 배우들과 어떻게 하모니를 이룰 것인가가 재밌는 지점이면서 염두에 둔 부분이다"라고 전했다.

이날 문소리는 드라마 제목처럼 '미치지 않고서야' 일어날 수 없었던 일에 대해 얘기했다. 문소리는 "저는 미친 짓을 많이 했다. 한두 가지가 아니지만 그중에서 톱은 연기한다고 했던 게 아닐까"라고 운을 뗐다.


연기 전공자가 아니었다는 문소리는 "혼자 '연기를 해볼까'하는 마음을 품고 박하사탕 오디션을 보러 간 것이 정말 '미치지 않고서야' 그자체다"라고 전했다.

지난 2006년 장준환 감독과 결혼한 문소리는 "영화감독이랑 결혼한 것도 미치지 않고서야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너무 다행히 행복하긴 한데, 결혼은 복불복인데 저랑 정말 잘 맞는다. 안 맞았다면 등골이 섬뜩하다. 6개월~1년 만나고 뭘 알고 결혼했겠냐"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미치지 않고서야'는 오늘(2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zon1222@xportsnews.com / 사진=MBC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