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엑스포츠뉴스

하하♥별, 삼남매에 이별 가르치기.."많이 울어" (별빛튜브)[종합]

하지원 입력 2021. 06. 23. 18:1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하하와 별이 아이들에게 아름답게 이별하는 법을 가르쳤다.

22일 별의 유튜브 채널 '볓이 빛나는 튜브'에는 '정들었던 달팽이 친구들과 헤어질 시간이에요. 드소송이 이별하는 방법'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하하와 별은 "조금 특별한 날이다. 너무나 정든 친구들과 이별을 해야 한다"라며 잠시 동안 함께했던 달팽이를 소개했다.


별은 "비 오는 날 만났던 아이들인데, 우리 집에서 2주 정도 살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집에서 달팽이를 키우는 방법이 있긴 하다"며 "달팽이 집도 판매를 하고 따로 달팽이가 살기 적합한 흙을 구매를 하면 키울 수가 있긴 한데, 자연으로 다시 돌려보내 주는 게 더 좋을 거라는 판단을 했다"라고 설명했다.

자연 생물 이야기를 다루는 크리에이터 에그 박사와 만났다는 하하는 "지나가다가 귀여운 생물들을 봤을 때 얼굴만 쳐다보지 절대 괴롭히거나 그러지 말라고 하셨다"라고 말했다.

별은 "지금도 보면 송이가 막 만지려고 한다. 그러는 바람에 위험하다고 판단을 했다"라고 전했다.

가족들은 달팽이를 놓아주기 위해 처음 달팽이를 만났던 장소로 이동했다. 마지막 작별 인사를 하라는 말에 아이들은 "어디로 가냐. 달팽를 집에서 키웠으면 좋겠다"라고 아쉬워했다.


별이 "비 오는 날 다시 만나자고 하자"라고 말하자 드림이는 "알아듣지도 못하지 않냐"라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아이들은 "잘 지내"라고 인사하면서도 이별을 해야 한다는 사실에 울컥했다.

하하는 "아이들이 쉽게 이별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다. 언젠가 우리랑도 이별을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이별에 유연해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하하는 "소울이가 많이 울었다"라며 안타까워했다.

눈물을 흘리는 소울이에게 별은 "소울이도 엄마 아빠 없으면 못 살지? 저 친구들도 엄마 아빠랑 떨어져 우리 집으로 와서 가족들이 그립대. 그래서 돌려주는 거다"라고 쉽게 설명했다.

zon1222@xportsnews.com / 사진=유튜브 채널 '별빛튜브' 화면 캡처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