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악마판사' 지성 "지금껏 해보지 않은 연기, 색다른 모습 표현할 것"

김명미 입력 2021. 06. 21. 09:33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지성이 전무후무한 캐릭터의 탄생과 함께 인생 캐릭터 경신을 예고하고 있다.

오는 7월 3일 오후 9시 첫 방송될 tvN 새 토일드라마 '악마판사'(극본 문유석/ 연출 최정규/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스튜디오앤뉴)는 가상의 디스토피아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전 국민이 참여하는 라이브 법정 쇼를 통해 정의에 대한 메시지를 전하는 드라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명미 기자]

배우 지성이 전무후무한 캐릭터의 탄생과 함께 인생 캐릭터 경신을 예고하고 있다.

오는 7월 3일 오후 9시 첫 방송될 tvN 새 토일드라마 ‘악마판사’(극본 문유석/ 연출 최정규/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스튜디오앤뉴)는 가상의 디스토피아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전 국민이 참여하는 라이브 법정 쇼를 통해 정의에 대한 메시지를 전하는 드라마다.

작품을 선택하는 탁월한 안목과 밀도 있는 연기로 사랑받고 있는 지성(강요한 역)이기에 그가 택한 ‘악마판사’를 향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 이에 지성은 작품과 처음 만난 순간을 떠올리며 “‘악마판사’를 통해 현시대의 정의에 대해 돌아보고 싶었다”라고 느낀 감정을 털어놨다. 작품을 관통하는 ‘정의’라는 키워드에 대해 그 역시도 다시금 생각해보게 된 것.

이어 지성은 ‘악마판사’가 가진 매력으로 ‘배트맨’ 같은 판타지적인 요소를 꼽았다. 덕분에 현재 극 중 디스토피아 세계에 빠져버렸다는 그는 악을 처단하는 악마판사 강요한(지성 분) 캐릭터를 두고 “비현실적인 인물이나 그 점이 상당히 매력적으로 다가왔다”며 “요한의 삶을 더욱 자세히 알고 싶었고, 그에게 주어진 삶의 고통 또한 궁금해졌다”는 첫인상을 밝혔다.

강요한이 디스토피아 속 선과 악의 경계선에서 비밀스러운 행보를 걷는 인물인 만큼 연기자로서 많은 고민이 따랐을 터. “지금까지 제가 해보지 않은 연기로 저조차도 몰랐던 색다른 모습을 찾아내고 표현하고 싶었다”는 그의 말 속에선 끊임없이 캐릭터를 연구하는 순수한 열정이 엿보였다.

뿐만 아니라 “‘악마판사’는 관전 포인트가 너무 많아 한 가지만 말씀드리기 어렵다.(웃음) 다양한 재미와 의미가 있는 드라마니 1회부터 차근차근 본방사수 해주셨으면 좋겠다”라며 다가올 첫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북돋았다.

마지막으로 지성은 “연기에 대한 탐구는 저에게 즐거움을 준다. 이번 작품에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다부진 각오를 전했다. 올여름 그의 깊은 고찰 끝에 탄생될 강요한이란 인물이 시청자들에게 어떤 카타르시스를 선사할지 ‘악마판사’의 첫 방송이 점점 기다려진다.(사진=tvN)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