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MK스포츠

'전참시' 브레이브걸스 "두 달 만에 광고 25개, 아파트 광고도 촬영 예정"

김나영 입력 2021. 06. 19. 23:24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참시’ 브레이브걸스가 뜨거운 인기를 자랑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 브레이브걸스 멤버 민영-은지, 방송인 안현모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광고를 12개를 찍었다고 하던데”라는 말에 민영은 “현재 시점에는 25개를 찍었다”라고 답했다.

‘전참시’ 브레이브걸스 사진=전지적 참견 시점 캡쳐
송은이는 “‘전참시’ 나왔을 때 ‘광고 찍었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한 게 두 달 전이다”라고 감탄했다.

어떤 광고를 촬영했냐는 질문에 민영은 “게임 광고, 의류 광고를 찍었다. 주류 광고, 아파트 광고도 찍을 예정이다”라고 답했다.

또 전현무는 “민영 씨 숭한 춤이 눈길을 끌었는데, 그걸 보고 용감한 형제가 연락이 왔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민영은 “본방사수를 하고 있었는데 카톡이 오더라. ‘야, 미쳤다 미쳤어’라고 하더라. 싫어하시는 줄 알았는데 웃겼다고 하시더라”라고 이야기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