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살림남' 슈주 은혁, 으리으리한 타운하우스 공개 "아픈 母위해 준비한 집" [종합]

김예솔 입력 2021. 06. 19. 22:35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예솔 기자] 슈퍼주니어 은혁이 새로운 '살림남'으로 합류했다. 

19일에 방송된 KBS2TV '살림하는 남자들'에서는 슈퍼주니어의 은혁이 가족과 함께 사는 타운하우스를 공개했다. 

이날 새로운 살림남 은혁의 가족이 등장했다. 은혁의 아버지는 아침부터 종을 울리면서 가족들을 깨웠다. 은혁은 "새로운 살림남, 슈퍼주니어의 은혁 이혁재다"라며 "데뷔한 지 17년차고 가족들과 모여 살아야 할 것 같아서 통장을 털어봤다"라고 말했다. 

은혁은 타운하우스 꼭대기에 자리한 2층 구조의 단독주택이었다. 모던한 거실과 고급진 인테리어로 눈길을 사로 잡았다. 게다가 대리석으로 무장한 드넓은 욕실에 사우나까지 완비돼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은혁의 아버지 이강헌, 어머니 장덕분이 인사했다. 하희라는 "두 분의 인상이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어머니는 "가족이 함께 산 게 20년 정도 된 것 같다. 은혁이 어릴 때 숙소 생활을 했다"라고 말했다. 

은혁은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어머니의 심부름을 받고 요리를 시작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은혁은 "모두 공감하실 것 같다. 다 됐으니까 나오라고 하면 준비가 안돼 있다. 왜 그러시는 건지 모르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어머니는 "애들이 살림을 모르지 않나. 어찌 됐든 하나라도 보고 참고가 될 것 같아서 미리 불렀다. 은혁이 정말 요리를 하나도 모른다"라고 말했다. 

은혁의 누나 이소라가 인사했다. 아버지는 딸을 '쁘띠'라고 불렀다. 이소라는 "어렸을 때 이후로 소라야라고 부르신 적이 없다. 그래서 이상하지 않다"라고 말했다. 아버지는 "객관적으로 봐도 예뻐서 쁘띠라고 부르고 아내는 어여쁜 당신이라고 부른다"라고 사랑꾼의 면모를 보였다. 이어 아버지는 "혁재는 그냥 이혁재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은혁의 어머니가 힘들어하며 기침을 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은혁의 어머니는 "2017년에 발병 사실을 알게 됐다. 간질성 폐렴을 앓고 있다. 병원에서 폐 이식 얘길 했다. 폐 이식을 하면 많이 살아야 많이 살아야 7년이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은혁은 "의사 선생님이 항상 준비를 하고 있어야 한다고 얘길 하셨다. 그래서 같이 살아야 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엄마가 새벽에 깨서 기침을 하신다. 기침 소리가 평소와 다르면 내려가봐야 하니까 다 듣고 그리고 나서 잠이 든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KBS2TV '살림하는 남자들' 방송캡쳐]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