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타투데이

김윤석 조인성 '모가디슈', 절박하고 긴박한 순간들

양소영 입력 2021. 06. 17. 08:51

기사 도구 모음

여름 개봉을 확정한 '모가디슈'가 보도스틸 11종을 공개했다.

영화 '모가디슈'는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인해 고립된 사람들의 생사를 건 탈출을 그린다.

공개된 보도스틸을 통해 내전으로 고립된 이들의 절박하고 긴박했던 순간의 현장감을 확인할 수 있다.

이처럼 처음 공개되는 열 한 장의 사진을 통해 관객들에게 '모가디슈'의 절박하고 긴박했던 이야기의 시작을 알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여름 개봉을 확정한 ‘모가디슈’가 보도스틸 11종을 공개했다.

영화 ‘모가디슈’는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인해 고립된 사람들의 생사를 건 탈출을 그린다. 공개된 보도스틸을 통해 내전으로 고립된 이들의 절박하고 긴박했던 순간의 현장감을 확인할 수 있다.

먼저 한국의 UN가입을 위해 소말리아에서 외교 총력전을 펼치는 한신성 대사(김윤석), 한국 대사관을 관리하기 위해 파견된 안기부 출신의 정보요원 강대진 참사관(조인성), 오랜 기간 소말리아 외교통으로 관계를 맺어온 북한의 림용수 대사(허준호)와 북한 대사관의 안전을 책임지는 태준기 참사관(구교환)의 카리스마 있는 모습과 내전 발발 이후 고군분투하는 장면이 담겼다.

위 인물들과 함께 대한민국 대사관 가족들인 대사 부인 김명희 역의 김소진, 서기관 공수철 역의 정만식, 대사관 사무원 조수진 역의 김재화, 막내 사무원 박지은 역의 박경혜까지 개성 있는 캐스팅, 색깔 있는 캐릭터들의 풍성한 이야기를 예고한다. 특히 이번 영화로 처음 호흡을 맞추는 김윤석과 조인성은 공개된 사진만으로도 두 배우의 시너지를 느낄 수 있다.

마지막으로 소말리아 시민 시위 현장을 담은 스틸에는 혼란에 빠진 도시의 모습이 담겼다. 이처럼 처음 공개되는 열 한 장의 사진을 통해 관객들에게 ‘모가디슈’의 절박하고 긴박했던 이야기의 시작을 알린다.

류승완 감독의 열한 번째 장편작품 ‘모가디슈’는 올여름 개봉한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