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딸 친구 父와 불륜 아내..남편 "CCTV로 확인, 너무 충격"(돈터치미)

김미지 입력 2021. 06. 17. 07:40

기사 도구 모음

'돈 터치 미' 딸 친구 아빠와 불륜을 저지른 아내에게 분노한 남편의 사연이 전해졌다.

16일 방송된 tvN STORY '돈 터치 미'에서는 아내의 불륜을 CCTV로 확인한 남편의 사연이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돈 터치 미' 딸 친구 아빠와 불륜을 저지른 아내에게 분노한 남편의 사연이 전해졌다.

16일 방송된 tvN STORY '돈 터치 미'에서는 아내의 불륜을 CCTV로 확인한 남편의 사연이 전해졌다.

이날 도착한 사연에는 "초등학생 딸을 둔 부부다. 결혼 후 아내는 회사를 그만두고 우리는 10년간 잘 살았다. 어느날 옆집에 기생오라비 같은 40대 이혼남이 이사왔는데, 복도에 담배 꽁초 때문에 몇 번 주의를 준다고 하더니 오히려 친해지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더니 부쩍 옆집 이야기를 많이 하더라. 언제부턴가 화장을 진하게 하고 집에서 입는 반바지도 짧아지고 나와의 스킨십도 피했다. 옆집 남자는 가끔 마주치면 내 눈을 똑바로 쳐다보지 못 하고 할 말이 있는 것처럼 힐끔힐끔 보기만 했다"고 덧붙였다.


사연 속 남편은 "할 말 있냐고 물어보니 부인이 잘 지내냐고 묻더라. 기분 나빴지만 꾹 참았고, 친구에게 고민을 털어놓으니 집 천장에 카메라 CCTV를 설치하라고 하더라. 그걸 확인해보니 내가 출근하고 난 후 어떤 남자가 들어와서 아내와 나란히 앉아 TV를 보고 마치 한 몸인 양 붙어있었다"고 이야기했다.

또 "엎치락뒤치락 하면서 남자의 얼굴이 보이는 순간, 경악할 수 밖에 없었다. 아랫집에 사는 딸 친구 아빠였다. 부모들끼리도 잘 아는 사이였고, 그 사람은 나이가 많고 점잖아서 불륜은 상상도 못 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연히 옆집 남자를 의심하고 있던 나는 정말 충격이었다. 옆집 남자는 아내의 바람을 눈치 채고 알려주고 싶었던 것 같다"며 분노의 사연을 보냈다.

이날 김영삼 변호사는 '돈 터치 미'와의 통화에서 "간통죄가 폐지돼 아내를 처벌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 그러나 상간자(불륜남)를 주거침입죄로 처벌할 수 있다"고 전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tvN STORY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