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김용준, SG워너비 파트 분배에 입 열었다.."서운하지 않아"(라스)

김미지 입력 2021. 06. 17. 06:00

기사 도구 모음

그룹 SG워너비 김용준이 파트 분배에 대해 이야기했다.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SG워너비 김용준이 출연했다.

이날 김용준은 SG워너비 파트에 대해 멤버들의 신경전은 없냐는 질문에 "전혀 없다"고 말했다.

실제로 SG워너비의 1집 앨범에는 김용준의 목소리가 담기지 않는 노래가 무려 4곡이나 됐고, 심지어 대표곡인 'Timeless'에도 앨범에는 김용준의 파트가 없다고.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그룹 SG워너비 김용준이 파트 분배에 대해 이야기했다.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SG워너비 김용준이 출연했다.

이날 김용준은 SG워너비 파트에 대해 멤버들의 신경전은 없냐는 질문에 "전혀 없다"고 말했다.

이어 "1집~4집에서는 진호 파트가 10중 5~6이었다. 나머지 파트를 멤버들이 나눠서 했다. 나는 데뷔 때부터 파트가 적었고 1집 앨범에 내 파트가 없는 노래들도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SG워너비의 1집 앨범에는 김용준의 목소리가 담기지 않는 노래가 무려 4곡이나 됐고, 심지어 대표곡인 'Timeless'에도 앨범에는 김용준의 파트가 없다고.

그러나 김용준은 "서운한 것 없었다. 서운했으면 이렇게 오래 못 했을 것"이라며 "대의를 위해 소를 희생한다 생각했다. 또 노래 전체 분위기를 봤을 때 이 노래가 맞으니까 이렇게 한 거겠지 라고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또 김용준은 김진호가 몸 동작으로 유명하고, 이석훈이 얼굴 표정으로 유명한 것에 비해 딱히 특징이 없다는 말에 "양 옆에서 투 머치 하니까 나라도 가만히 있어야 할 것 같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MBC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