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타뉴스

'간동거' 혜리, 구슬 꺼낸 뒤 기억 잃었다..장기용 "계약 끝"[★밤TV]

이시연 기자 입력 2021. 06. 17. 05:54

기사 도구 모음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혜리가 몸에서 장기용의 구슬을 꺼낸 뒤 장기용과 관련된 기억을 잃었다.

16일 오후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는 이담(혜리 분)이 신우여(장기용 분)의 첫사랑에 대해 알게 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이시연 기자]
/사진= tvN '간 떨어지는 동거' 방송 화면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혜리가 몸에서 장기용의 구슬을 꺼낸 뒤 장기용과 관련된 기억을 잃었다.

16일 오후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는 이담(혜리 분)이 신우여(장기용 분)의 첫사랑에 대해 알게 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담은 신우여의 서재를 보던 중 한 인물화를 발견했고 이후 인물화 속 주인공이 신우여의 첫사랑임을 알게 됐다. 신우여에게 마음을 두고 있던 이담은 서운함을 드러냈고 이어 길을 지나가던 중 신우여의 첫사랑과 똑닮은 여자가 꽃집을 운영하는 것을 발견하게 됐다.

이담은 혹여나 신우여가 첫사랑과 닮은 여자를 발견할까 봐 이담은 신우여에게 꽃집을 애둘러 갈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그러나 꽃집 속 여자는 신우여의 구슬을 노리고 그의 첫사랑으로 변신한 요괴였고 신우여는 이를 곧 눈치챘다.

이어 요괴는 이담에게까지 나타났고 이담 몸 속의 구슬을 발견하고 묘한 웃음을 지었다. 같은 시각, 신우여는 요괴가 자신의 얼굴로 둔갑해 이담에게 접근한 장면을 포착했고, 요괴가 이담을 공격하기 전 사고를 막았다.

/사진= tvN '간 떨어지는 동거' 방송 화면

한편, 방송 말미 신우는 이담과 사찰 데이트를 즐기던 중 입맞춤을 통해 이담의 구슬을 빼냈다.

사찰을 걷던 중 신우여는 이담에게 "혹시 그때 내가 했던 말 기억하나. 한번도 가족이 있어본 적 없지만 가족이 생긴 것 같다는 말이요. 그 말 진심이에요. 누구도 한번도 내 곁에 이렇게 오래 있었던 적이 없었고 혼자 있는 게 익숙했어요. 그러다 너를 만나고 하필 네가 특별해져서"라며 이담에 대한 특별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어 신우여는 "내가 거짓말을 했다. 구슬 꺼내는 방법, 사실 처음부터 알고 있었어요. 알면서도 담이 씨를 속였죠. 난 인간이 되기 위해 정기가 필요했고 하필 거기에 담이 씨가 있었어요"라며 이담에게 다가갔다.

이담에게 다가간 신우여는 "아무것도 기억할 수 없을 거예요. 자고 일어나면 모두 다 끝나 있을테니까. 아주 짧은 꿈을 꾼 거예요. 잊어요. 계약은 끝이에요"라며 이담의 입에 입을 맞추려 했고 이때 이담 몸 속에 있던 구슬이 신우여에게 옮겨갔다.

이시연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