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다이어트약→여성청결제 선물한 남친, 성시경 "저격용" 분노 공감(실연)[결정적장면]

서유나 입력 2021. 06. 17. 05:45

기사 도구 모음

이소라, 성시경, 딘딘이 다이어트약부터 여성청결제까지 굴욕 선물 5종을 안긴 전 남자친구 사연에 분노했다.

실연자는 "전 남친이 (여성 청결제를 선물로 주며) '이거 우리 엄마 누나가 쓰는 건데 여자 몸에 진짜 좋은 성분으로 만든 거래'하는데 그동안 쌓인 의심과 분노가 폭발했다. '야 나한테 이런 거 사주는 의도가 뭐야? 너도 탈모있어'라며 약 10분간 쌍욕과 저주의 말을 퍼붓고 그 길로 헤어졌다"고 전하며 성시경, 이소라, 딘딘에게 "제가 꼬인 거냐"고 묻는 것으로 사연을 마무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유나 기자]

이소라, 성시경, 딘딘이 다이어트약부터 여성청결제까지 굴욕 선물 5종을 안긴 전 남자친구 사연에 분노했다.

6월 16일 방송된 KBS Joy 예능 '실연박물관' 4회에는 익명의 실연자로부터 차마 친구에게도 말하지 못 했다는 이별 사연이 도착했다.

이날 배순살이라는 가명을 쓴 실연자는 영어 회화 학원에서 만나 사귀게 된 5살 연상 회사원 전 남자친구에 대해 토로했다. 그녀가 사연과 함께 보낸 택배상자에는 이별의 이유가 되었다는, 전 남자친구가 준 선물 요가링, 다이어트 보조제, 가글, 인문상식책이 담겨 있었다.

실연자는 "전 남친에게 처음으로 받은 건 요가링과 다이어트 보조제. 안 그래도 취업 준비를 하며 앉아서 공부만 하다 보니 살이 쪄 스트레스를 받던 중이었다. 하지만 그 사람의 해맑은 표정을 보며 '그래 다 내 자격지심 때문인 거지'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두 번째 선물부터 의심이 확신이 됐다"고 운을 뗐다.

전 남자친구가 다음으로 건넨 선물이 가글이었던 것. 실연자는 이에 못 참고 '오빠, 나한테 입냄새 나?'라고 물어보기까지 했으나 남자친구의 의미심장한 선물은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이라는 교양 서적으로 계속 이어졌다. 실연자는 "선물을 핑계로 머리부터 발끝까지 저격 당한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런 사연자가 결정적으로 이별을 결심하게 된 건 바로 여성 청결제 탓이었다. 실연자는 "전 남친이 (여성 청결제를 선물로 주며) '이거 우리 엄마 누나가 쓰는 건데 여자 몸에 진짜 좋은 성분으로 만든 거래'하는데 그동안 쌓인 의심과 분노가 폭발했다. '야 나한테 이런 거 사주는 의도가 뭐야? 너도 탈모있어'라며 약 10분간 쌍욕과 저주의 말을 퍼붓고 그 길로 헤어졌다"고 전하며 성시경, 이소라, 딘딘에게 "제가 꼬인 거냐"고 묻는 것으로 사연을 마무리했다.

이에 이소라는 "안 꼬였다"며 사연에 크게 공감, 분노를 보였다. 성시경은 또한 "자기가 구입해도 되는 정도면 오지랖"이라며 "(다이어트 보조제도) 평소에 '나 살 빼야 하는데'라고 말할 때 사주는 거랑 아무 말도 안 할 때 주는 거는 다르다. 저격 정도가 아니다. 요가링, 가글, 다이어트 보조제까진 '그래'하고 넘어가도 여성 청결제에서는 이름이 주는 뉘앙스가 불편하다"고 일침했다.

이후 성시경은 실연자와 직접 전화 연결, "좋은 사람이었다 생각하는 게 본인에게도 좋다"고 위로하면서도 "청결제 안 사주는 좋은 사람 많다"는 말로 깨끗이 전 남자친구를 털어버릴 것을 권했다. 실연자는 전 남자친구에게 받은 모든 선물들을 폐기하기로 결심했다. (사진=KBS Joy '실연박물관'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