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자두 "과거 알코올 중독·우울증..현재 술 전혀 안 해"(씨그날)

김미지 입력 2021. 06. 17. 05:00

기사 도구 모음

가수 자두가 힘들었던 과거를 이야기했다.

이날 자두는 과거 사기계약을 당해 빚더미에 앉아 알코올 중독에 우울증을 앓은 바 있다.

자두는 "마더 테레사라는 별명은 너무 과하다. 그냥 내가 알코올 의존증과 우울증으로 힘들었을 때 주변의 도움을 받았던 것처럼 지금 힘든 친구들에게 도움을 주고 있는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이날 자두는 다행히 "현재는 술을 한 모금도 마시지 않고 있다"는 근황을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가수 자두가 힘들었던 과거를 이야기했다.

16일 방송된 MBN '골든타임 씨그날'에서는 자두의 근황이 공개됐다.

이날 자두는 과거 사기계약을 당해 빚더미에 앉아 알코올 중독에 우울증을 앓은 바 있다.


현재 'K팝 마더 테레사'라는 별명을 갖게 됐다는 자두는 자신과 같이 연예계 일을 하며 힘들어 하는 후배들에게 조언을 주면서 힘을 주고 있다고.

자두는 "마더 테레사라는 별명은 너무 과하다. 그냥 내가 알코올 의존증과 우울증으로 힘들었을 때 주변의 도움을 받았던 것처럼 지금 힘든 친구들에게 도움을 주고 있는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이날 자두는 다행히 "현재는 술을 한 모금도 마시지 않고 있다"는 근황을 전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MBN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