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포츠동아

이경규 "딸 아들 낳으면 방송 은퇴→스페인行" [종합]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입력 2021. 06. 16. 22:45

기사 도구 모음

이경규가 손주에 대한 부픈 꿈을 밝혔다.

이경규는 "내 꿈은 예림이가 결혼해서 아들을 낳으면 2살 때 손주와 스페인을 가는 것이다. 방송도 다 접는다. 무조건 스페인으로 간다. 바로셀로나로 향한다. 제 2의 메시를 만들 생각이다. 2살부터 영재 교육을 시작할 거다. 할아버지가 직접 관리할 거다. 몇 십년 뒤에 제 2의 손흥민이 나올 거다"라고 호언장담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이경규가 손주에 대한 부픈 꿈을 밝혔다.

16일 유튜브 채널 ‘호걸언니 이경실’(약칭 호걸언니)에는 이경규 편이 공개됐다.

이경실은 “예림이가 남자친구가 있었다는 것을 알고 있었냐”고 물었다. 이경규는 “처음에는 몰랐다. 어느 날 예림이가 K리그를 보더라. 월드컵 때도 관심 없던 애가 축구를 보니까 이상했다. 그래서 애 엄마한테 물으니 ‘남자친구가 축구 선수잖아’라고 하더라. 그래서 알았다”고 말했다.

이경규는 “예림이 남자친구가 ‘축구 선수’라는 말부터 찬성이었다. 야구 선수였으면 반대했다. 내가 워낙 축구를 좋아하기 때문에 축구 선수는 찬성이다. 야구 선수라면 봐주지 않았다. 축구니까 무조건 (사위로서) 된다. (사위가) 되게 잘생겼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범상치 않은 꿈도 밝혔다. 이경규는 “내 꿈은 예림이가 결혼해서 아들을 낳으면 2살 때 손주와 스페인을 가는 것이다. 방송도 다 접는다. 무조건 스페인으로 간다. 바로셀로나로 향한다. 제 2의 메시를 만들 생각이다. 2살부터 영재 교육을 시작할 거다. 할아버지가 직접 관리할 거다. 몇 십년 뒤에 제 2의 손흥민이 나올 거다”라고 호언장담했다.

이경규 딸이자 배우 이예림은 현재 축구 선수 김영찬(경남FC 소속)과 열애 중이다. 두 사람은 12월 결혼을 앞두고 있으며, 최근 여러 방송을 통해 이경규가 딸 결혼을 언급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