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유태웅, 아이 12명 낳고 싶은 ♥9살 연하 아내와 만남 ('TV는 사랑을 싣고')[오늘밤TV]

입력 2021. 06. 16. 16:4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배우 유태웅을 긴 슬럼프에서 빠져나올 수 있게 해 준 것은 무엇일까.

16일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90년대 청춘스타였던 배우 유태웅의 7전 8기 드라마틱한 인생사가 공개된다.

유태웅은 데뷔 초기 드라마 '아이싱'에서 당대 최고의 톱스타 장동건의 라이벌로 등장하며 일약 인기 청춘스타 대열에 합류했다. 미니시리즈에서 주요 배역을 맡고 신인상까지 받는 등 승승장구하던 유태웅. 하지만 재벌 2세, 의사 등 비슷한 캐릭터만 연기하다 보니 매너리즘에 빠지게 되었다고. 대본 리딩까지 마친 작품에서 배역이 바뀌는 굴욕까지 겪었다고 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유태웅은 슬럼프에 빠져 있던 시기, 매니저의 권유로 가볍게 운동 삼아 복싱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후 시합에 나갔다가 금메달까지 땄고 이후 '야인시대', '불멸의 이순신'에 연이어 캐스팅됐다고 해 드라마틱한 그의 7전 8기 역전승 스토리에 관심이 집중된다.

평소 "아들 둘, 딸 둘이 좋겠다"며 자식 욕심을 드러냈던 유태웅은 주위에서 결혼하기 힘들겠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고 한다. 하지만 아이를 12명 낳고 싶다는 9살 연하 아내와 운명처럼 만날 수 있었다는데.

유태웅의 결혼 비하인드를 듣던 현주엽과 김원희는 웃음을 참느라 힘겨워했다. 특히 김원희는 "어머님이 말씀하시면 새겨 들어야지!"라고 호통쳤다고 해 어떤 기막힌 사연이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TV는 사랑을 싣고'는 16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마이데일리 주요 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