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조선

'지구망' 최영재 "갓세븐으로 무대 설 때 예민..연기 편하고 행복"

문지연 입력 2021. 06. 16. 11:26

기사 도구 모음

GOT7 멤버이자 배우 최영재가 연기 소감을 밝혔다.

16일 넷플릭스는 새 오리지널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서은정 백지현 극본, 권익준 김정식 연출, 이하 '지구망')의 제작발표회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GOT7 멤버이자 배우 최영재가 연기 소감을 밝혔다.

16일 넷플릭스는 새 오리지널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서은정 백지현 극본, 권익준 김정식 연출, 이하 '지구망')의 제작발표회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했다. 행사에는 박세완, 신현승, 최영재, 한현민, 요아킴 소렌센, 카슨, 테리스 브라운, 권익준 PD, 김정식 PD가 참석했다.

최영재는 "팬 여러분에게 이런 모습을 보여주는 것도 처음이고, 여러분이 보면서 영재에 대해 새로운 모습을 알게 되실 것 같아서 기쁘고, 다행이고,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 항상 여러분을 이렇게 생각하고 있다. 언제나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시트콤 연기와 무대 퍼포먼스의 차이에 대해 "저는 무대 위로 올라가면 사실 신경을 쓰는 것들이 연기와는 다른 느낌이 있는 거 같다. 진짜 연기를 할 때보다는 무대에 설 때가 극도로 예민해지는데 여기(촬영장)에서는 현장에서 멤버들이나 PD님들이 편하게 해주셔서 편하게 촬영하고 행복하게 촬영한 기억만 난다"며 "메소드까지는 아니지만, 딱딱 부러지는 연기는 만나보실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지구망'은 오늘도 정답없는 하루를 사는 국제 기숙사 학생들의 사랑과 우정, 웃음을 담아낸 단짠 청춘 시트콤. 넷플릭스가 최초로 도전하는 시트콤으로 '남자 셋 여자 셋', '논스톱'의 권익준 PD와 '하이킥' 시리즈, '감자별 2013QR3'를 만든 김정식 PD, 그리고 '순풍산부인과', '뉴논스톱'의 서은정 작가, '논스톱', '막돼먹은 영애씨'의 백지현 작가 등 시트콤의 전성기를 만들어냈던 제작진이 의기투합해 '시트콤 열풍'에 대한 출사표를 던졌다.

'지구망'은 18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에 공개된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