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이동국 "딸 재아 테니스 랭킹, 대한민국 1위..아시아에선 2위" 자랑(맘카페2)[종합]

박정민 입력 2021. 06. 14. 21:55

기사 도구 모음

이동국이 딸 재아 테니스 실력을 자랑했다.

6월 14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맘 편한 카페2'(이하 '맘카페2')에서는 재시-재아 자매와 이동국 일상이 그려졌다.

최희는 "냉정하게 재아 테니스 실력은 어느 정도 되냐"라고 물었고, 이동국은 "지금 재아가 우리나라에서 랭킹이 제일 높다. 아시아에서는 2위다. 이번에 1, 2위가 바뀔 수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정민 기자]

이동국이 딸 재아 테니스 실력을 자랑했다.

6월 14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맘 편한 카페2'(이하 '맘카페2')에서는 재시-재아 자매와 이동국 일상이 그려졌다.

재아는 "강원도 양구에 테니스 대회가 있다. 만 14세 이하 주니어 국제 테니스 대회다"고 설명했다. 재아는 대회를 앞두고 "경기를 잘하고 싶다는 생각밖에 없다. 부담감이 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동국은 원하면 데려다줄 수 있다고 말했고, 재아는 바로 괜찮다고 대답했다. 이동국은 "예전에는 시간 날 때 가끔 갔는데 언제부터인가 재아가 엄마, 아빠가 오는 게 부담스럽다고 하더라. 안 왔으면 좋겠다고 해서 조금 섭섭한 마음이 있다"고 털어놨다. 재아는 "아빠가 오면 의식하게 되고 좀 더 잘하는 모습을 보여주려고 힘을 주게 된다"며 이유를 설명했다. 이동국은 같이 가서 맛있는 것도 먹고 추억을 쌓고 싶다며 구구절절 말했고, 재아는 "왜 이렇게 구구절절 말하냐"라며 같이 가자고 했다.

대회를 하루 앞두고 이동국은 재아와 함께 이동했다. 이동국은 "제주도 훈련할 때 데려다주고 처음인가? 아빠가 데려다준 게 처음이지 않았나. 아빠랑 단둘이서 가는 건 처음이다"며 설레했다. 재아는 "아빠가 운전해서 데려다주는 건 엄청 오랜만이어서 새로웠다"고 말했다.

이동국이 힘든 점은 없냐고 묻자 재아는 "이기고 싶다. 테니스 잘 하고 싶다. 그거 말곤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동국이 열심히 하지 않았냐고 하자 재아는 "그렇게 했는데 이번 시합 때 잘 안됐다. 열심히 한 만큼 안 나온 것 같다"며 시무룩한 얼굴을 보였다. 이를 들은 이동국은 "이기고 지는 거에 너무 스트레스 받지 마라. 연습한 걸 쓴 것만 해도 잘했다고 하지 않나"라고 위로했다.

이에 더해 재아가 항상 듣는 노래를 듣게 하는가 하면, 휴게소에서 게임을 하며 긴장을 풀어줬다. 내기 결과 재아가 이겼고, 이동국은 "내일 재아가 시합을 가는데 굳이 그렇게 장난스러운 것까지 이길 필요가 있나 싶었다. 오늘 승리를 맛보고 경기를 뛰면 더 잘하지 않을까 싶었다"며 구차하게 변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동국은 미리 재아와 함께 경기장을 찾았다. 재아가 경기에서 동생들을 만나고 싶지 않다고 말하자, 이동국은 "나이는 잊어라. 아빠는 20살 차이 나는 아이들이랑 몸 싸움하고 그랬다. 경기장 안에 들어가면 오로지 실력이다"고 조언했다. 그뿐만 아니라 즈베레프 선수 이야기를 예시로 들며 계속 조언했고 재아는 조언을 부담스러워했다. 이동국은 "저는 프로 선수로서 계속 이야기를 하려고 하는데 재아 입장에서는 잔소리처럼 느껴질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최희는 "냉정하게 재아 테니스 실력은 어느 정도 되냐"라고 물었고, 이동국은 "지금 재아가 우리나라에서 랭킹이 제일 높다. 아시아에서는 2위다. 이번에 1, 2위가 바뀔 수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재아를 응원하기 위해 재시까지 출동했다. 보양식을 먹던 중 이동국은 재시에게 긴장 푸는 방법에 대해 물었고, 재시는 "재아가 있으면 된다"며 우애를 드러냈다. 이를 들은 이동국은 "어렸을 때는 재아가 재시한테 의지를 많이했는데 갈수록 재시가 재아한테 의지를 많이 하는 것 같다"며 흐뭇해했다. 재아 역시 "재시가 응원해 주면 힘이 많이 난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티캐스트 E채널 '맘 편한 카페2' 캡처)

뉴스엔 박정민 odul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