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전현무♥'이혜성 "고3 몸무게 35kg ↓, 서울대 합격 후 많이 방황했다"(혜성이)

한정원 입력 2021. 06. 14. 11:37

기사 도구 모음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이혜성이 고등학교 3학년 입시 스트레스를 언급했다.

6월 14일 이혜성 유튜브 채널 '혜성이'에는 '다시 돌아가도 절대 NEVER 못할 것 같아ㅣ고딩 때 노트만 보면 눈물 나는 이유ㅣ혜성이 공부썰 2부'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한정원 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이혜성이 고등학교 3학년 입시 스트레스를 언급했다.

6월 14일 이혜성 유튜브 채널 '혜성이'에는 '다시 돌아가도 절대 NEVER 못할 것 같아ㅣ고딩 때 노트만 보면 눈물 나는 이유ㅣ혜성이 공부썰 2부'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 속 이혜성은 자신이 공부를 열심히 했던 이유로 "그땐 인생의 목표가 좋은 대학 가는 거였던 것 같다. 그걸 성취하고 나니까 좀 많이 공허해지더라. 20대 중반까지 방황 많이 했다. 항상 한 가지 목표만을 위해 달려오고 그게 내 존재 이유였다. 그게 달성이 되고 나니까 내 인생에 목적이 없어진 느낌이 들었다. 너무 행복하게 대학생활을 해도 모자랄 시간이었는데 되게 많이 방황을 했었다"고 털어놨다.

이혜성은 "내 모든 걸 다 올인했고 불태웠다. 공부에 있어서는 더 후회되는 거 없다. 다시 태어나도 다시 이렇게 못 할 것 같다. 친구들과의 소소한 학창 시절 추억이 없는 게 아쉽다"고 덧붙였다.

이혜성은 "고등학교 3학년 때 극단적인 스트레스가 너무 심했다. 입시에 대한 중압감, 부담감이 너무 커서 음식을 먹어도 소화가 안되더라. 토할 때도 있었다. 몸무게가 35kg 이하로 떨어지고 그랬다. 한 끼 밖에 안 먹었다. 아침 안 먹고 학교 갔고 급식실 가서 기다려서 밥 먹는 시간도 아까워서 점심, 저녁 중에 한 끼만 먹어야겠다 생각했다. 저녁을 먹어야 밤까지 버틸 수 있었다. 저녁만 먹었다. 엄마가 그걸 알게 돼서 샌드위치 사다 줬다"고 회상했다.

이혜성은 "그때 건강이 많이 안 좋아졌던 것 같다. 목, 허리가 너무 안 좋아졌다. 하루 16시간 움직이질 않으니까 목이 굳은 거다. 골반도 틀어졌다. 어깨랑 허리가 되게 안 좋다. 학창 시절에 몸 관리를 못 한 게 많이 후회된다. 잠 많이 못 자서 키 안 자란 것도 후회된다"고 고백했다.

한편 이혜성은 전현무와 공개 연애 중이다. (사진=유튜브 채널 '혜성이' 캡처)

뉴스엔 한정원 jeongwon124@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