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경향

이나은 옹호했던 친언니, 학폭 논란에 '잠수'

이선명 기자 57km@kyunghyang.com 입력 2021. 06. 14. 08:05 수정 2021. 06. 14. 09: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이나은의 왕따설을 부인하는 글을 올렸던 친언니 이모씨가 학교폭력 가해 의혹이 제기되자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돌렸다. 인스타그램 캡처


에이프릴 멤버 이나은의 ‘왕따설’을 직접 해명했던 친언니 이모씨가 학교폭력 가해 의혹을 받자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앞서 이나은 친언니 이모씨는 13일 인스타그램에 “제가 평생동안 봐온 제 동생은 여리고 걱정이 많은 아이”라면서 “이번 일로 혹여나 잘못된 선택을 하진 않을까 노심초사하며 지내왔다”고 적었다.

또한 “(이현주는)회사에서 본인 활동이 중단됐다고 하고 또 가해자 부모가 비난을 보냈다고 한다”며 “저희 부모님은 연락처 조차 모른다. 하지만 부모님이 방송에 출연했기 때문에 거짓의 댓가는 오롯이 저희 가족의 몫이었다”고 했다.

이모씨는 이나은이 2016년 쓴 일기 내용을 일부 공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그 당시 제 동생은 너무나도 힘들어 했었고 지금도 그때의 기억을 마주하기 힘들어 한다”며 “누군가를 왕따시킬 상황이 아니었다”고 했다.

이나은과 에이프릴 팬들의 지지를 받은 글이었지만 한 누리꾼이 이모씨의 해당 글에 장문의 댓글을 달았다. 이모씨에 대한 학교폭력 피해에 대한 내용이었다.

A씨는 “그 어떤 가치 판단도 하지 않고 그냥 있었던 일, 사실만을 적겠다”며 “일단 나는 너에게 학교 폭력 트라우마가 있는 피해자 중 한명이고 네 동생 사건 터졌을 때 애들(피해자들이) 네 얘기도 참 많이 하더라”고 했다.

이어 “제가 어떤 마음으로 폭력을 그렇게 당당히 옹호하는지 잘 모르겠다”며 이모씨가 주변 친구들에게 가했던 학교폭력 의혹을 자세히 나열했다. 또 “본 사람이 한 둘이 아니고 너는 기억 못해도 피해자들은 다 기억을 하고 있다”고 했다.

A씨는 “동생 연습생이라고 학교에서 잘 나간다고 자랑하던게 엊그제 같은 시간 흘러 오늘까지 왔다”며 “나는 네 동생에게 아무런 감정도 없지만 네가 그런 이슈에 그런 옹호를 치는 건 기가 차고 황당할 따름이다. 네가 그러면 안 되는 것 아니냐”고 했다.

마지막으로 “지금 쓴 건 새발의 피, 빙산의 일각이고 너에 대한 생각은 떠올리고 싶지도 않다”며 “네 동생이나 너희 부모님이나 소속사는 나에게 상관이 없다. 양심이 있다면 너는 제발 조용히 해”라고 지적했다.

해당 댓글이 달린 뒤 이모씨는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앞서 이나은은 11일 자신의 팬 카페에 이현주를 왕따시켰다는 논란에 대해 “정말로 그런 적이 없다”며 부인하는 글을 올렸다.

친언니까지 이나은 옹호에 가세한 가운데 또 다른 학교폭력 가해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은 더욱 더 가열되고 있다.

이선명 기자 57km@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