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조금만 기다려" 김서형, ♥동성연인 김정화 눈물포옹 (마인)[결정적장면]

유경상 입력 2021. 06. 14. 06:08

기사 도구 모음

김서형이 연인 김정화와 눈물포옹하며 재회를 약속했다.

6월 1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마인' 12회(극본 백미경/연출 이나정)에서 정서현(김서형 분)은 최수지(김정화 분)에게 진심을 고백했다.

정서현은 눈물을 흘리며 그림을 건넸고, 최수지는 자신의 말대로 정서현이 날개를 그린 그림을 확인 눈물 흘렸다.

두 사람은 애틋한 눈물 포옹을 했고, 정서현은 "조금만. 조금만 기다려줘"라고 속삭이며 최수지와의 재회를 예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서형이 연인 김정화와 눈물포옹하며 재회를 약속했다.

6월 1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마인’ 12회(극본 백미경/연출 이나정)에서 정서현(김서형 분)은 최수지(김정화 분)에게 진심을 고백했다.

정서현은 동성연인 최수지와 애써 거리를 두려 하다가 최수지의 출국에 무너졌다. 정서현은 급히 공항으로 향했고 “너한테 한 번도 하지 않은 이야기인데. 너무 고마워. 내 인생에 나타나줘서. 행복해야 해. 날 위해서. 그래야 해”라며 “왜 인터뷰에서 아무 이야기도 하지 않았어?”라고 물었다.

최수지는 “세상 사람들이 다 알 필요가 없으니까. 우리가 사랑했던 사실은 너랑 나 우리 둘만 알아도 충분하니까. 내가 원한 건 세상 따위의 인정이 아니야. 네가 용기를 내주길 바랐어. 그러니까 이제 됐어. 어디에 있든 오늘 네 얼굴 나 기억할 거야. 참지 못하고 결국 나한테 달려온 오늘 네 얼굴 네 모습 그거면 됐어”라고 말했다.

정서현은 눈물을 흘리며 그림을 건넸고, 최수지는 자신의 말대로 정서현이 날개를 그린 그림을 확인 눈물 흘렸다. 두 사람은 애틋한 눈물 포옹을 했고, 정서현은 “조금만. 조금만 기다려줘”라고 속삭이며 최수지와의 재회를 예고했다. (사진=tvN ‘마인’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