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죽어도 좋을 것 같아" 하재숙, 신혼여행서 사망? '불길' (오케이 광자매)[어제TV]

유경상 입력 2021. 06. 14. 06:07

기사 도구 모음

하재숙이 최대철과 뒤늦게 떠난 신혼여행에서 불길한 위기감을 조성했다.

6월 13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26회(극본 문영남/연출 이진서)에서 배변호(최대철 분)와 신마리아(하재숙 분)는 뒤늦게 신혼여행을 떠났다.

이날 방송에서 배변호는 전처 이광남(홍은희 분)의 사기결혼 사건을 도운 뒤 현재 아내 신마리아에게 돌아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하재숙이 최대철과 뒤늦게 떠난 신혼여행에서 불길한 위기감을 조성했다.

6월 13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26회(극본 문영남/연출 이진서)에서 배변호(최대철 분)와 신마리아(하재숙 분)는 뒤늦게 신혼여행을 떠났다.

이날 방송에서 배변호는 전처 이광남(홍은희 분)의 사기결혼 사건을 도운 뒤 현재 아내 신마리아에게 돌아갔다. 배변호는 이광남과 황천길(서도진 분)의 문자 메시지 내용을 근거로 이광남이 공범이 아니란 사실을 밝혔다. 경찰도 “핸드폰 보니 이광남이 황천길에게 속은 건 사실인 것 같다”며 무혐의로 결론 내렸다.

이광남은 “고마워. 은혜 갚을 일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잊지 않을게”라고 말했고, 배변호는 “잊어도 돼. 이런 일은”이라고 응수했다. 이어 배변호는 이광남에게 “다시는 연락 안 한다. 마음 편하게 살아. 다시는 그런 놈에게 속지 말고. 그리고 죽지 마라”고 당부했다.

그렇게 이광남과 마지막 인사한 배변호는 현재 아내 신마리아에게 주말여행을 제안했고, 신마리아는 차 안에서부터 “죽어도 좋을 것 같아요”라며 환호했다. 같은 시각 이광남은 복잡한 생각을 떨치기 위해 이모 오봉자(이보희 분)의 생선가게에서 일하기 시작했고, 전시모 지풍년(이상숙 분)이 “우리 아들 오늘 아침에 신혼여행 갔다”며 자극했다.

지풍년은 아들 부부를 위해 손주 복덩이를 돌보며 전며느리 이광남에게 “생선 무서운 애가 어떻게... 사기결혼 당할 뻔 했다며? 다 우리 아들 같은 줄 알았냐”며 “제가 제 복을 찼지. 누구를 원망해”라고 잔소리해 굴욕감을 안겼다.

신마리아는 배변호에게 “이렇게 놀러온 거 처음이다. 식당 하느라 한 번도 놀러온 적 없다. 변호사님 언제 올지 몰라서 문 닫은 적 없다”며 “혼인신고도 하고, 복덩이 호적에 올리고, 세상 다 가진 기분이다. 우리 아들 배공정이 공정한 사회 만드는 큰 사람으로 잘 키우자. 오늘 너무 행복하다. 세상에서 내가 제일 행복한 여자 같다”고 말했다.

신마리아는 “너무 행복해서 눈물이 난다. 시간이 여기서 멈췄으면 좋겠다”며 눈물 흘렸고, 배변호는 신마리아를 안아주며 “마음 아프게 해서 미안해요. 앞으로 우리 복덩이랑 재미있게 살아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얼마 후 욕실에 들어간 신마리아가 나오지 않았고, 배변호는 욕실 문을 두드리다가 대답이 없자 경악했다.

신마리아를 도와줄 사람을 찾아 혼비백산 호텔 로비로 뛰쳐나간 배변호의 모습이 엔딩을 장식하며 신마리아의 신변에 문제가 생겼음을 암시한 상황. “죽어도 좋을 것 같다”며 “시간이 멈췄으면 좋겠다”던 신마리아가 그대로 죽음을 맞이한 것인지 불길한 위기감을 조성했다. (사진=KBS 2TV ‘오케이 광자매’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