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미운' 박군, 아들들 축구 실력에 충격 "강철부대 보다 힘들어" [결정적장면]

서지현 입력 2021. 06. 14. 06:01

기사 도구 모음

박군이 '미우새' 아들들의 허접한 축구 실력에 충격받았다.

이날 아들들은 첫 번째 게임으로 축구를 마친 뒤 돈가스 도시락과 로제 떡볶이 먹방에 나섰다.

이를 본 오민석은 "준우야(박군 본명) '강철부대'가 힘들어, 축구가 힘들어?"라고 물었다.

이에 박군은 "축구가 힘들다"고 즉답해 웃음을 안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지현 기자]

박군이 '미우새' 아들들의 허접한 축구 실력에 충격받았다.

6월 1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아들들의 단합대회 편이 그려졌다.

이날 아들들은 첫 번째 게임으로 축구를 마친 뒤 돈가스 도시락과 로제 떡볶이 먹방에 나섰다. 그러나 첫 게임부터 모든 체력을 소진한 아들들은 기진맥진한 모습으로 도시락을 먹었다.

이를 본 오민석은 "준우야(박군 본명) '강철부대'가 힘들어, 축구가 힘들어?"라고 물었다.

이에 박군은 "축구가 힘들다"고 즉답해 웃음을 안겼다. 김희철은 "'강철부대'는 부대원들끼리 호흡이 맞는데 우리는…"이라고 웃음을 터뜨렸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뉴스엔 서지현 sjay092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