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재혼 김구라 "신혼 때 아내들 남편 입맛 못 맞춰..아내 김치찜 달아"(티키타카)

박정민 입력 2021. 06. 14. 05:51

기사 도구 모음

김구라가 아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구라는 "신혼 때 아내들이 음식을 하는데 남편 입맛에 맞추지 못하는 이유가 재료 과잉인 것 같다. 멸치를 세 개만 넣으면 되는데 열 개를 넣는 거다"며 남의 이야기인 양 말을 꺼냈다.

김수미는 "주부들이 제일 싫어하는 게 마음먹고 했는데 남편이 조금만, 많이 넣었다고 하는 거다"고 말했고, 김구라는 "제가 자제하겠다"며 웃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정민 기자]

김구라가 아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6월 13일 방송된 SBS '티키타카'에 김수미가 출연했다.

김구라는 "신혼 때 아내들이 음식을 하는데 남편 입맛에 맞추지 못하는 이유가 재료 과잉인 것 같다. 멸치를 세 개만 넣으면 되는데 열 개를 넣는 거다"며 남의 이야기인 양 말을 꺼냈다. 이를 들은 탁재훈은 단번에 눈치채고 "사랑합니까"라고 물었고, 김구라는 "그럼요"라며 웃었다.

김구라는 "아내가 돼지고기 김치찜을 했는데 달더라. 그래서 설탕 넣지 말라고 했다"며 "이건 잔소리가 아니라 소통이다"고 웃었다. 김수미는 "아직은 신혼이잖아? 그 이야기조차 하지 마라. 왜냐하면 본인이 하다 보면 과잉이라는 걸 안다. 절대 하지 마라. 맛있다고 해줘라. 1년이 지나면 본인이 안다"고 조언했다.

김수미는 "주부들이 제일 싫어하는 게 마음먹고 했는데 남편이 조금만, 많이 넣었다고 하는 거다"고 말했고, 김구라는 "제가 자제하겠다"며 웃었다.

(사진=SBS '티키타카' 캡처)

뉴스엔 박정민 odul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