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이휘재 "김수용, 정준하 때문에 야구팀 안 나와..이후 새 팀 만들어"(1호가)

박정민 입력 2021. 06. 14. 05:46

기사 도구 모음

이휘재가 김수용, 정준하 관계에 대해 언급했다.

이휘재는 "수용이 형 준하 형이랑 화해했어?"라며 "수용이 형 야구 팀 나갔잖아"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수용은 정준하에게 화해 포옹을 하는가 했으나 분노의 니킥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살이 찐 정준하가 환복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리자 김수용은 "빼고 가죠"라며 뒤끝을 보여 폭소케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정민 기자]

이휘재가 김수용, 정준하 관계에 대해 언급했다.

6월 13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가')에서는 세번째 '모모모'(모발이식을 한 사람들의 모임)가 열렸다.

김학래는 "1년에 한 번뿐인 큰 모내기 행사다"고 말했고, 박준형은 "모내기를 한다, 뭔가를 심는다는 게 정말 숭고한 일이다. 그래서 모내기를 하게 됐다"며 모임 취지를 설명했다.

이휘재는 "수용이 형 준하 형이랑 화해했어?"라며 "수용이 형 야구 팀 나갔잖아"라고 말했다. 이어 "같은 야구 팀이었다. 준하 형이 주장, 단장을 다했다. 이 형이 자기가 실수하면 넘어가고 남이 실수하면 심하게 했다. 동생들은 괜찮은데 수용이 형은 선배고 형이지 않나. 이후에 안 나오더니 수용이 형이 다른 야구 팀을 만들었더라"라고 자초지종을 설명했다.

이를 들은 김학래는 "모발인 기본은 태평양처럼 넓은 마음이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수용은 정준하에게 화해 포옹을 하는가 했으나 분노의 니킥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살이 찐 정준하가 환복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리자 김수용은 "빼고 가죠"라며 뒤끝을 보여 폭소케 했다.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캡처)

뉴스엔 박정민 odul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