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박은석 "인종차별·조롱 의도 없었다" 직접해명..'펜트하우스3'는 침묵 [종합]

이지현 입력 2021. 06. 14. 05:10

기사 도구 모음

배우 박은석이 '알렉스 리' 캐릭터에 대해 직접 해명하고 사과했다.

박은석은 지난 11일 방송된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에서 로건리(박은석)의 쌍둥이 형 알렉스 리로 재등장했다.

하지만 방송 이후 알렉스 리 캐릭터에 대해 해외 팬들은 즉각 불쾌감을 드러냈다.

실제 알렉스 리 캐릭터의 등장은 많은 시청자들의 웃음을 사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배우 박은석이 '알렉스 리' 캐릭터에 대해 직접 해명하고 사과했다.

박은석은 12일 틱톡 계정을 통해 직접 해명했다. 그는 "아프리카계 미국인 사회에 해를 끼치거나 조롱하거나 무례하게 하거나 낙담하려는 의도가 없다. 캐릭터를 보고 화가 난 사람들에게 사과하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저 자신도 잘 알았어야 했다. 저에게 자각심을 키울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알렉스의 외모는 의도적으로 조롱을 묘사한 것이 아니다. 자신이 동경하고 되고 싶었던 문화를 표현하고자 했음을 믿어주길 바란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박은석은 지난 11일 방송된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에서 로건리(박은석)의 쌍둥이 형 알렉스 리로 재등장했다. 로건 리는 시즌2 마지막 부분에서 자동차 폭발 사고로 사망한 바 있다. 극중 알렉스 리는 레게머리에 문신을 하고 각종 금붙이로 치장하는 등 로건리와는 극과 극의 파격적인 모습으로 출연했다.

하지만 방송 이후 알렉스 리 캐릭터에 대해 해외 팬들은 즉각 불쾌감을 드러냈다. 흑인들의 정체성과 연결된 스타일을 문화적 존중과 이해 없이 따라한 것을 지적하는가 하면, 일부는 '문화적 전유'라며 강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문화적 전유란 다른 문화의 전통문화를 자신의 것처럼 가져다쓰는 것으로 특히 그 문화에 대한 이해 없이 사용하는 것을 뜻한다. 실제 알렉스 리 캐릭터의 등장은 많은 시청자들의 웃음을 사기도 했다.

한편 해외팬들의 인종차별, 문화적 전유라는 비판의 목소리에 '펜트하우스3' 제작진 측은 아직까지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