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TV리포트

'마인' 이보영, 옥자연 튜터로 다시 고용.. 이현욱 살해현장에 있었다[종합]

이혜미 입력 2021. 06. 13. 22:41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마인’ 이보영이 이현욱을 잡고자 옥자연을 다시 튜터로 고용했다.

13일 방송된 tvN ‘마인’에선 희수(이보영 분)와 지용(이현욱 분)의 대립이 그려졌다.

이날 서현(김서형 분)은 지용이 취임도 전에 회장으로 불리는데 불쾌감을 드러냈다. 사무실을 옮기라는 지용의 지시엔 “그런 걸 나랑 의논도 없이 결정했다고? 난 옮길 생각이 없다고 전해요. 여기서 일할 거라고”라며 코웃음 쳤다.

나아가 비서들 앞에 집기를 내던지곤 “한지용, 까불지 마. 딱 이렇게 전해주세요”라고 주문했다.

이날 희수가 자경(옥자연 분)과 하준을 떠나보내고자 한 가운데 돌아온 한 회장(정동환 분)은 지용에게 “네 어머니를 이해해주려무나. 네 어머니는 그 사람과 내가 따로 만났던 집안의 비밀공간을 찾아냈어. 그 분노는 상상이상이었을 거다. 내가 그 사람을 많이 힘들게 했어. 하준이 낳아준 사람, 키워준 희수, 감사하며 살아라. 그 누구도 상처주지 말고. 네가 잘못한 일이니까”라고 당부했다. 서현은 그런 한 회장에게 그간 지용의 폭로하곤 빠른 선택을 종용했다.

희수에겐 “아버님께 다 말씀 드렸어. 난 효원을 지켜야 돼. 그래서 만천하에 까발릴 수 없어”라며 딜레마를 전했다.

이에 희수는 “난 하준이를 지켜야 해요. 그것뿐이에요. 정말 미칠 것 같아요. 하준이만 생각하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겠어요. 이 결혼 빨리 끝내고 이 집안에서 탈출해야 하는데 아이한테 가장 멋진 아빠의 모습을 망가트릴 수 없어요. 그런 아빠의 실체를 알게 되면 하준인 씻을 수 없는 트라우마를 안게 되는 거잖아요”라고 토로했다.

서현은 “자책하지 마. 그 누구도 동서보다 나은 결정을 할 수 없어. 나도 뭐라고 조언해줄 수 없고. 그런 힘든 감정 당연해”란 말로 희수를 위로했다.

한편 적을 없애는 작업에 나선 지용은 복귀를 앞둔 희수에게 “네 뜻대로 되는 건 하나도 없을 거야”라고 경고했다. 이에 맞서 희수는 “너 사람들 싸움시키는 취미 있더라? 너의 끔찍함은 어디까지 인 거야?”라고 코웃음 쳤다.

더 이상 보호대상이 아니라는 지용의 분노에도 희수는 “뒤에 숨어 있지 말고 정정당당하게 싸워보는 게 어때? 단, 우리 하준이 이 싸움 구경 시키지 말자. 하준이 유학 보낼 거야. 네가 어떤 인간인지 알게 되는 건 시간문제야. 하준이만큼은 몰라야 하니까. 너 여기서 멈춰”라고 일갈했다.

그러나 희수의 작전은 지용이 수창을 살해하면서 위기를 맞았다. 분노한 진호(박혁권 분)가 지용을 없애라고 지시한 가운데 희수는 자경을 다시 튜터로 고용했다. 나아가 극 말미엔 살해된 지용을 지켜보는 희수의 모습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마인’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