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TV리포트

'오케이 광자매' 홍은희X최대철, 완전한 이별.. 하재숙 신변에 무슨 일이?[종합]

이혜미 입력 2021. 06. 13. 21:25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오케이 광자매’ 홍은희와 최대철이 완전한 남남이 됐다.

13일 방송된 KBS 2TV ‘오케이 광자매’에선 변호(최대철 분)가 광남(홍은희 분)에게 이별을 고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변호는 광남의 사기혐의를 벗겨내고자 그의 휴대폰을 뒤져 무죄증거를 찾아낸 바. 이에 따라 광남은 무혐의 처리 됐다.

그러나 천길을 고소해도 된다는 서 형사의 말에 광남은 “피해본 거 없어요. 더 이상 이 일에 연관되고 싶지 않아. 하루 빨리 손 떼고 싶어요”라 일축하곤 서를 나섰다.

서 형사는 그런 광남의 등 뒤로 “광자매들, 경찰서 좀 끊어요!”라 소리쳤고, 변호는 “그런 말을 왜 하세요?”라고 호통을 쳤다. 이에 서 형사는 “저럴 거면 이혼을 왜 했나?”라며 황당해 했다.

이어 변호는 감사 인사를 전하는 광남에게 “다신 연락 안한다. 마음 편하게 살아. 다신 그런 놈한테 속지 말고. 그리고 살아라”라고 고하는 것으로 그와의 관계를 정리했다.

기운을 낸 광남의 선택은 봉자를 도와 생선가게를 운영하는 것. 봉자의 만류에도 그는 “나라고 생선장수의 피가 안 흐르겠어? 돈 안 받을 테니까 손질법 알려줘. 나 산전수전 다 겪어서 이제 생선 같은 거 안 무서워”라고 말했다.

이에 봉자는 “어디 며칠 여행이라도 다녀와. 별 생각을 다 한다”라고 거듭 설득했으나 광남은 “나 할래. 하게 해줘”라며 의지를 보였다. 결국 봉자는 “그래. 심란할 땐 시장 통에서 사람 구경하는 것도 괜찮지”라며 광남을 받아들였다.

그 시각 변호는 마리아(하재숙 분)와 신혼여행을 떠났지만 마리아의 신변에 문제가 생기며 파란을 예고했다.

한편 앞서 예슬(김경남 분)은 돌세(이병준 분)의 연애 문제로 그와 갈등을 벌였던 바. 이날도 예슬은 “아버지는 아버지 입장 이해 못한다고 했지만 그 여자만 아니었으면 엄마 병 안 걸렸을 거예요”라고 호되게 말했다.

이에 돌세가 “네 엄마 사람 질리게 하는데 뭐 있어. 병 걸렸다고 사람 생고생 시키고. 네 여자가 그런 여자야. 마지막엔 몇 년 병수발도 들었잖아”라고 항변하자 예슬은 “그 덕에 대접 받은 거예요”라고 일축했다.

나아가 “그분하고 행복하길 바랄게요. 이게 아버지한테 해줄 수 있는 제 마지막 마음이에요. 32살 먹은 남자로서 여기까진 이해해드렸습니다. 다신 찾아오지 않을 겁니다”라고 차갑게 일갈했다.

그러나 이 같은 예슬의 반응에도 돌세는 봉자를 만나 달라고 사정했다. 심란해진 예슬은 광식(전혜빈 분)을 만나 “만나도 달라진 건 없어. 우리 엄마 불행하게 한 여자, 용서 못해. 그런데 한 번 만나보려고. 대체 왜 그랬는지. 왜 한 가정 파괴하는 짓을 했는데 직접 물어보고 싶어”라며 속을 터놨다.

이에 광식은 “이제 와서 그게 다 무슨 소용이야. 지나간 일이잖아. 말 못한 사정이 있을 수도 있고. 이젠 인정해드려”라고 말했고, 예슬은 “인정? 그렇게 말했는데도 내 마음을 모르겠어? 너만은 내 마음 알아줄 줄 알았어. 무슨 사정이 있어도 용서 못해”라며 성을 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오케이 광자매’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