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마이데일리

'마인' 이보영, 불법격투기장 찾았다..'이현욱 실체에 경악 또 경악' [오늘밤TV]

입력 2021. 06. 13. 15:55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마인'에서 배우 이보영이 이현욱의 실체에 한발 더 다가간다.

케이블채널 tvN 토일드라마 '마인(Mine)'(극본 백미경/ 연출 이나정) 측은 13일 12회 방송을 앞두고 스틸 컷을 공개했다. 서희수(이보영)가 남편 한지용(이현욱)이 종종 찾던 격투기장을 직접 방문한 모습과 더불어 한지용, 한진호(박혁권) 형제의 갈등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서희수가 한지용이 비밀스럽게 즐기던 취미 생활인 불법격투기장에 나타나 놀라움을 안겨준다. 한지용이 따로 핸드폰을 쓰며 연락을 받을 정도로 가족은 물론 타인에게도 발설하지 않은 장소에 서희수의 등장이 의아함을 더하는 것.

또한 이 곳에서 사람과 사람이 죽도록 싸우는 것을 지켜보며 희열을 느끼는 한지용의 극악무도함이 시청자들에게 적잖은 충격을 안겨줬던 바. 게다가 자신이 봤던 싸움에서 한 사람이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으며 돈으로 무마하려는 그의 태도가 또 한 번 입을 다물지 못하게 했다.

서희수 역시 남편 한지용이 자신이 믿었던 것과 다른 사람이었다는 것을 나날이 깨닫고 있는 중이지만 불법격투기장에서의 모습까지 알게 된다면 과연 어떤 표정일지 또 애초에 그가 어떻게 이 은밀한 장소를 알게 되었는지 여러 가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어 이전의 온화했던 분위기는 온데간데없이 냉철한 기업가 그 자체인 한지용의 변화가 눈길을 끈다. 특히 한지용 앞에 놓인 회장이라는 명패가 그가 가진 거대한 권력의 크기를 가늠케 한다.

하지만 이와 관계없이 한진호가 잔뜩 흥분한 채 한지용의 멱살을 틀어잡고 있어 또 한 번 시선을 모은다. 앞서 한진호는 한지용이 아버지 한회장(정동환)의 피도 섞이지 않은 남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터. 그런 한지용이 저와 제 아들 한수혁(차학연)을 밀어내고 효원 그룹을 차지하는 꼴을 그대로 지켜볼 리 만무해 이들의 갈등도 한층 더 짙어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처럼 효원家는 이혼 및 후계자 승계를 둘러싸고 첨예한 대립의 끝을 향하고 있는 중이다. 모두 자신이 원하는 목적을 향해 폭주기관자처럼 달리는 그들의 끝엔 무엇이 기다리고 있을지 다음 이야기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마인' 12회는 오늘(13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마이데일리 주요 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