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김상중 "슈트핏 위해 15년간 1일1식, 건강 이상 생겨 그만뒀다"(그알저알)

황혜진 입력 2021. 06. 13. 13:57

기사 도구 모음

배우 김상중이 최근 건강 이상 증세가 생겨 1일 1식을 그만뒀다고 밝혔다.

이에 김상중은 "1일 한식을 하게 된 이유 중 하나가 슈트핏을 유지하기 위함이었다. 난 지금도 15년 전 맞춰 입은 수트를 아직도 입고 있다. 물론 스타일은 요즘 유행하는 트렌드에서 좀 벗어났지만 그때 맞춤으로 했던 것이기에 지금도 입고 있다. 늘 난 아침마다 체중계에서 한 번, 저녁에 체중계에서 한 번 내 몸무게를 확인한다. 몸무게가 조금이라도 넘으면 일단 굶는다. 또는 칼로리를 태우기 위해 운동을 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혜진 기자]

배우 김상중이 최근 건강 이상 증세가 생겨 1일 1식을 그만뒀다고 밝혔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6월 12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각종 T.M.I 질문에 다 답해드립니다(feat.김상중MC) 그알저알 EP.30' 영상을 공개했다.

도준우 PD는 "배역 제안이 들어왔는데 '그것이 알고 싶다' 때문에 거절한 적이 있냐. 예를 들면 살인자 역할"이라고 물었다. 김상중은 "그런 역들은 많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난 선한 역도 하지만 악역도 많이 했다. 근데 악역이라는 것이 그냥 무자비한 악역은 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김상중은 "'그것이 알고 싶다'를 진행하는 데 있어 이미지가 퇴색되거나 할 수 있는 너무 코믹적인 인물도 지양하고 있다. 내가 13년을 진행해오며 최애 캐릭터가 됐고 최애 프로그램이 됐다. 그러다 보니 이 프로그램에 대해 갖고 있는 책임감이 많다"고 덧붙였다.

도준우 PD는 김상중에게 "1일 1식하는 걸로 유명하지 않나"라고 물었다. 김상중은 "1일 한식을 한다. 지금은 안 한다. 최근 건강검진을 통해 건강에 약간 이상이 왔다는 걸 알았다. 유전적, 체질적인 것들로 인해 내가 챙겨 먹어야 할 약들이 생기는 바람에 1일 1식 먹을 전체 칼로를 쪼개 1일 3식을 하고 있다. 전체 양은 같다"고 설명했다.

한 시청자는 "완벽한 슈트 핏을 위해 관리를 어떻게 하는지 궁금하다"고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김상중은 "1일 한식을 하게 된 이유 중 하나가 슈트핏을 유지하기 위함이었다. 난 지금도 15년 전 맞춰 입은 수트를 아직도 입고 있다. 물론 스타일은 요즘 유행하는 트렌드에서 좀 벗어났지만 그때 맞춤으로 했던 것이기에 지금도 입고 있다. 늘 난 아침마다 체중계에서 한 번, 저녁에 체중계에서 한 번 내 몸무게를 확인한다. 몸무게가 조금이라도 넘으면 일단 굶는다. 또는 칼로리를 태우기 위해 운동을 한다"고 말했다.

김상중은 "웨이트를 매일 하지는 않고 골프를 좋아하는데 골프를 치러 나가면 계속 걷는다"며 "평균 18홀을 돌면 한 7~9km 정도 걷는다. 그리고 오토바이를 타는 게 의외로 전신 운동이다. 시야를 확보해야 하기 때문에 목을 움직인다. 코너를 돌 때는 체중 이동을 하며 코너를 돌아야 하니까 전신을 다 움직인다. 어떤 때는 한 번 (오토바이를 타고) 갔다 오면 3kg 정도 감량될 때도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유튜브 영상 캡처)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