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SC리뷰]이영자, 실버타운 편견 깼다 "6~7년내 입주 계획..미래 즐길 것"('전참시')

이승미 입력 2021. 06. 13. 08:59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방송인 이영자가 실버타운 입주 계획을 소망했다.

12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6~7년후 실버타운 입주 계획을 밝힌 이영자가 매니저 송실장과함께 실버타운 투어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영자는 "내 미래에 대해서 좀 더 구체적으로 계획을 세워보려고 한다. 엄마와 내가 갈 곳을 찾아보려고 한다. 그래서 오늘 실버타운 조사에 들어갈 거다"라고 밝혀 매니저 송실장을 깜짝 놀라게 했다.

다른 출연패널들이 "너무 빠른 것 아니냐"고 하자 이영자는 "실버타운은 만 60세부터 들어갈 수 있다. 나는 실버타운이 아니라 드림타운이라고 생각한다. 빠르면 6~7년 후에 들어갈 생각이다. 미리 준비를 해야하는 거다. 앞서가는 분들은 다 이렇게 한다"고 밝혔다.

이영자는 송실장과 함께 본격적인 실버타운 투어를 이어갔다. 첫 번째로 도착한 곳은 도심형 실버타운은 고급 호텔을 연상케 했다. 모던한 인테리어에 전자제품과 가구가 모두 풀 옵션을 갖춰 있었다. 빨래와 청소 등을 전담해주는 하우스키퍼까지 있었다. 도도서관, 음악 감상실, 피트니스 센터, 실내 골프장, 호텔 뷔페를 연상케 하는 입주장 전용 식당까지 있었다.

이영자는 "우리 집 월세 주고 여기 오고 싶다"며 감탄했다. 다만 1인과 2인 요금이 다르다는 말에 "부부가 들어오면 가격이 괜찮은데 혼자 들어가려면 너무 비싸다. 이때 결혼 안 한 거를 후회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두 번째 실버타운은 가평에 위치한 전원형 실버타운이었다. 자연 속 아름다운 풍광으로 눈길을 끌었다. 야외 골프장과 텃밭, 나무 산책로가 보기만 해도 가슴이 탁 트였다. 이곳에서 이영자와 송실장은 어르신들과 함께 골프를 즐기며 전원형 실버타운을 200% 만끽했다. 이영자는 "당장 들어와 살고 싶다"라며 실버타운의 매력에 흠뻑 빠졌다.

실버타운 투어를 끝낸 이영자는 "그냥 듣기만 하다가 직접 보니까 현실로 와닿는다. 나는 나의 미래를 재밌고 즐겁게 살 거다. 뻔하게 살지 않을 거다"라고 말했다. 다른 패널 역시 이영자의 실버타운 투어를 본 후 "실버타운이 이런 곳인 줄 몰랐다" "정말 좋다" "들어가 살고 싶다"며 실버타운에 대한 편견이 사라졌다고 밝혔다. 이영자는 "왠지 실버타운에 대한 언급이 금기시 되어 있지 않나. 그걸 깨야 한다"라고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그는 "가볼 곳이 서른 몇 군데가 있다. 계속 더 좋은 실버타운이 생기고 있다. 시설 좋은 곳이 되게 많아서 둘 중에 선택하기는 어려울 거 같다"고 덧붙였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so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