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SC리뷰]이영자, 실버타운 편견 깼다 "6~7년내 입주 계획..미래 즐길 것"('전참시')

이승미 입력 2021. 06. 13. 08:59

기사 도구 모음

방송인 이영자가 실버타운 입주 계획을 소망했다.

12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6~7년후 실버타운 입주 계획을 밝힌 이영자가 매니저 송실장과함께 실버타운 투어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영자는 "내 미래에 대해서 좀 더 구체적으로 계획을 세워보려고 한다. 엄마와 내가 갈 곳을 찾아보려고 한다. 그래서 오늘 실버타운 조사에 들어갈 거다"라고 밝혀 매니저 송실장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영자는 송실장과 함께 본격적인 실버타운 투어를 이어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방송인 이영자가 실버타운 입주 계획을 소망했다.

12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6~7년후 실버타운 입주 계획을 밝힌 이영자가 매니저 송실장과함께 실버타운 투어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영자는 "내 미래에 대해서 좀 더 구체적으로 계획을 세워보려고 한다. 엄마와 내가 갈 곳을 찾아보려고 한다. 그래서 오늘 실버타운 조사에 들어갈 거다"라고 밝혀 매니저 송실장을 깜짝 놀라게 했다.

다른 출연패널들이 "너무 빠른 것 아니냐"고 하자 이영자는 "실버타운은 만 60세부터 들어갈 수 있다. 나는 실버타운이 아니라 드림타운이라고 생각한다. 빠르면 6~7년 후에 들어갈 생각이다. 미리 준비를 해야하는 거다. 앞서가는 분들은 다 이렇게 한다"고 밝혔다.

이영자는 송실장과 함께 본격적인 실버타운 투어를 이어갔다. 첫 번째로 도착한 곳은 도심형 실버타운은 고급 호텔을 연상케 했다. 모던한 인테리어에 전자제품과 가구가 모두 풀 옵션을 갖춰 있었다. 빨래와 청소 등을 전담해주는 하우스키퍼까지 있었다. 도도서관, 음악 감상실, 피트니스 센터, 실내 골프장, 호텔 뷔페를 연상케 하는 입주장 전용 식당까지 있었다.

이영자는 "우리 집 월세 주고 여기 오고 싶다"며 감탄했다. 다만 1인과 2인 요금이 다르다는 말에 "부부가 들어오면 가격이 괜찮은데 혼자 들어가려면 너무 비싸다. 이때 결혼 안 한 거를 후회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두 번째 실버타운은 가평에 위치한 전원형 실버타운이었다. 자연 속 아름다운 풍광으로 눈길을 끌었다. 야외 골프장과 텃밭, 나무 산책로가 보기만 해도 가슴이 탁 트였다. 이곳에서 이영자와 송실장은 어르신들과 함께 골프를 즐기며 전원형 실버타운을 200% 만끽했다. 이영자는 "당장 들어와 살고 싶다"라며 실버타운의 매력에 흠뻑 빠졌다.

실버타운 투어를 끝낸 이영자는 "그냥 듣기만 하다가 직접 보니까 현실로 와닿는다. 나는 나의 미래를 재밌고 즐겁게 살 거다. 뻔하게 살지 않을 거다"라고 말했다. 다른 패널 역시 이영자의 실버타운 투어를 본 후 "실버타운이 이런 곳인 줄 몰랐다" "정말 좋다" "들어가 살고 싶다"며 실버타운에 대한 편견이 사라졌다고 밝혔다. 이영자는 "왠지 실버타운에 대한 언급이 금기시 되어 있지 않나. 그걸 깨야 한다"라고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그는 "가볼 곳이 서른 몇 군데가 있다. 계속 더 좋은 실버타운이 생기고 있다. 시설 좋은 곳이 되게 많아서 둘 중에 선택하기는 어려울 거 같다"고 덧붙였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so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