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김지석 "첫 눈에 반했던 채정안, 대화하는데 눈 초점 안 맞아" (아는형님)[종합]

김유진 입력 2021. 06. 12. 23:2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김지석이 채정안을 처음 만났을 때를 떠올렸다.

12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에는 새 드라마 '월간 집'에 출연하는 배우 채정안, 김지석, 정소민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김지석은 채정안을 언급하며 '첫 눈에 반한 친구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그 때 누나가 드라마에도 나오고, 가수로도 활동할 때였다. 정말 팬이었다. 다들 그런 기억들이 있지 않나. 그 순간이 고속 프레임처럼 정말 느리게, 영화 슬로우모션처럼 느껴졌던 때였다"라고 떠올렸다.


김지석은 "실제로 그 때 바비큐 파티가 있다고 해서 갔고, 늦게 도착했었다. 그런데 어떤 여자분이 혼자서 벽에 기대있더라"며 "그 때 저를 데리러 나온 친구가 '인사해, 채정안 누나야'라고 소개해주더라. 그 때 누나가 '안녕, 지석아? 나 정안이야'라고 인사를 하는데 정말 그야말로 '별빛이 내린다' 그 모습이었다"고 감탄했다.

하지만 김지석은 이후 "그렇게 누나와 대화를 하고 있는데, 누나 눈이 초점이 안 맞더라"며 웃었다.

이에 서장훈은 "벽 보고 토하고 있던 것 아니었냐"라고 말했고, 채정안은 "아니다, 나 벨트 풀고 있지 않았었냐"라며 뒤돌아 벨트를 푸는 시늉을 해 형님들을 폭소케 했다.


또 김지석은 '나를 맞혀봐' 코너에서 과거 그룹 리오로 활동했던 일을 언급하며 "첫 방송을 했는데 방송을 마쳤었다. 그래서 이런 행동을 했다"고 퀴즈를 냈다.

정답은 SBS 등촌동 공개홀에서 경복궁역 쪽의 숙소까지 풀메이크업 상태로 뛰어갔다는 것이었다.

김지석은 당시를 얘기하며 "그렇게 뛰어가는데 너무 힘든거다. 그런데 사람들이 보기에는 헤어에 의상, 메이크업까지 다 하고 그렇게 뛰어가니 눈에 띄었나보더라. 나를 보면서 막 소리를 쳐주는데, '이게 연예인 생활의 시작이구나' 싶었다. '괴롭지만 에너지를 받는구나' 그런 생각을 하면서 파이팅했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아는 형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