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결사곡2' 성훈, '♥이민영' 임신→불륜 들켰다.."단순한 사랑 아냐" [종합]

강현진 입력 2021. 06. 12. 23:1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결사곡2' 이가령이 성훈 몰래 내연녀 이민영을 치울 생각을 했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주말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2'(이하 '결사곡2') 첫 방송에서는 판사현(성훈 분)이 내연녀 송원(이민영)의 임신 소식에 직접 요리를 하고, 새로 폰을 만들며 불륜을 들키지 않으려는 치밀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송원이 판사현의 아이를 임신한 것을 확인하고는 감격의 눈물을 흘렸고 그와 반대로 판사현은 아내 부혜령(이가령)에게 불륜을 들킬까 하는 마음에 악몽까지 꾸며 불안에 떠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박해륜(전노민)이 남가빈(임혜영)과 헤어지는 것에 "죽는게 차라리 쉬울 거 같다. 남 선생 안 보고는 견딜 수 없을 것 같다"라며 그녀와 헤어질 생각이 없다며 결혼 생활에 회유가 왔다고 밝히고 이혼하겠다고 했다.

또, 신유신(이태곤)과 함께 수영장에서 시간을 보내던 사피영(박주미)은 서반(문성호)을 보고는 깜짝 놀라 숨으며 자리를 피했다. 그러자 신유신이 "돌싱이냐, 관심 있냐"고 물으며, 피영이 예민하게 반응한다고 신경쓰이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피영이 "신유신 밖에 남자로 안 보인다"고 하자 신유신은 "남자는 말보다 행동"라며 그녀에게 명품 옷을 선물했다. 그러면서도 폰에 김과장으로 저장한 내연녀 아미(송지인)와 약속을 정하는 태연한 모습을 보여 분노를 자아냈다.

이날 연락이 되지 않은 송원을 찾아간 판사현이 임신 소식을 듣고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송원은 이혼 결심을 한 사현에게 "나 아기 무사히 낳고 싶다. 일 벌이지 말라"라며 가족들이 모든 사실을 알게되서 자신이 힘들어질 것을 걱정했다.


이에 병원에 가자며 들뜬 모습을 보인 사현에게 "돌아가라. 내 생각 좀 해달라. 꼬리가 길면 밟힌다"라며 자신의 마음을 편하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가지 않겠다는 사현은 "자신의 기를 받아야 한다. 아빠의 목소리도 들어야 한다"며 집에 가지 않겠다고 했다. 

이어 두 사람은 같이 산부인과에 가서 임신을 확인했다. 사현은 "지금 내 마음은 단순한 사랑 그 이상이다"며 아이가 생기지 않아 이혼당했던 송원에게 "우리가 인연이다. 나 만나라고 그런거다"라고 말해 보는 이들의 분노를 샀다. 또, 자신의 아이를 가진 송원을 위해 직접 요리하는 사현의 모습과 반대로 드럼을 배우면서 자신만의 시간을 보내는 혜령의 모습이 대비됐다.

그런가 하면 아이를 가진 송원은 "하나님이 저에게 선물을 주셨다. 도저히 믿기지 않고 저한테 기적이나 마찬가지다. 그런데 저에겐 기적이고 축복이 남한테 눈물이 될까 너무 두렵고 괴롭다"라며 부디 자신의 죄를 사해달라고 부탁하는 뻔뻔한 모습을 보였다.

현재, 제주도행 비행기에서 신유신과 아미의 모습이 그려지면서 판사현이 자신의 불륜을 혜령에게 들켜 고민에 빠졌다. 혜령은 임신을 하기 위해서 사현의 내연녀이자 임신을 했다는 송원이 누구인지 확인하고 싶다며 시부모님에게 나서달라고 부탁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