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살림남2' 조영남, 삼혼 엄영수에 "두번이 엉망이었잖아"[오늘TV]

이민지 입력 2021. 06. 12. 16:46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민지 기자]

조영남이 엄영수를 놀리다 당황한다.

6월 12일 방송되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조영남, 엄영수, 임백천 평균 나이 70세에 육박하는 예능 원조들의 선 없는 티키타카가 공개된다.

이날 조영남은 추억의 LP바에서 과거 토크쇼 단짝 콤비였던 임백천과 여전히 팔팔한 활어회 입담을 자랑하는 코미디언 엄영수를 만났다.

연예계 소문난 사랑꾼 임백천은 "나는 진짜 위험한 자리에 온 거예요"라며 이혼을 경험한 조영남과 엄영수에게 시작부터 묵직한 한방을 선사했다.

그런가 하면 조영남이 엄영수의 삼혼을 화제로 올리면서 "두 번이 엉망이었잖아"라고 공격하자 엄영수는 특유의 재치 넘치는 언변으로 되치기를 해 조영남의 말문을 막았다는데. 과연 어떤 말을 했기에 조영남도 두 손 두 발 들고 항복한 것인지 거침없는 입담에 기대가 모인다.

이와 함께 조영남과 임백천은 최근 라디오로 가장 많은 요청이 들어온다는 곡 중 하나인 '모란동백'을 통기타를 들고 즉석 라이브로 연주해 추억과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12일 오후 9시15분 방송. (사진=KBS)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