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펜트하우스3' 엄기준, 안연홍 배후였다..최예빈 서울음대 입시 '실격'(종합)

이지현 기자 입력 2021. 06. 11. 23:42 수정 2021. 06. 12. 00:36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BS '펜트하우스3'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펜트하우스3' 최예빈이 서울음대 입시에서 실격 처리됐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 시즌3'에서 하은별(최예빈 분)은 엄마 천서진(김소연 분) 없이 진분홍(안연홍 분)에게만 의지한 채 서울음대 입시를 치렀지만 실기 도중 휴대전화가 울리며 실격됐다. 진분홍이 주단태(엄기준 분)의 지시를 받고 움직인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이날 주석경은 유제니(진지희 분)에게 아빠 유동필(박호산 분)의 살인을 일부러 알렸다. 유제니는 마음을 다잡고 시험을 보려 했지만, 주석경은 '유제니 아빠는 살인자!'라는 메시지로 그를 불안하게 만들었다. 결국 유제니는 시험을 망쳤다.

주단태는 주석경과 주석훈(김영대 분)의 서울음대 입시에 미리 손을 써놨다. 하지만 주석훈은 화장실에서 마주친 심사위원이 자신을 알아보자 분노, 시험을 포기했다.

배로나(김현수 분)는 완벽한 실력을 뽐내며 심사위원들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어진 하은별의 차례. 그러나 갑자기 휴대전화 벨소리가 울렸다. 노래를 잘 부르고 있던 하은별은 실격 처리를 당했다.

하지만 이 휴대전화는 배로나의 것이었다. 하은별은 당장 배로나에게 달려가 "배로나! 이 방법 밖에 없었어?"라며 분노했다. 배로나는 "너 미쳤어, 왜 이래!"라며 황당해 했다. 하은별은 "너 때문에 나 실격 처리 됐다. 이딴 치사한 방법으로 복수를 해? 이의 제기할 거야. 부정 행위한 건 너니까 너도 탈락이야!"라고 소리쳤다.

그러나 배로나가 아닌 진분홍의 짓이었다. 진분홍은 주단태에게 메시지를 보내 '하은별 실격 처리'라고 알렸다. 이후 주단태는 딸 주석경에게 "배로나도 실격 처리될 거야"라고 말했다. 주석경은 "근데 누구한테 시킨 거냐"라고 물었지만, 주단태는 비밀이라고만 답했다.

방송 말미에는 백준기(온주완 분)가 등장했다. 그는 바로 주단태를 죽이려 했다. 하지만 이때 심수련(이지아 분)이 나타나 "너 백준기 맞지? 정체가 뭐야. 저기엔 내 딸이 있어. 눈앞에서 아빠가 죽는 걸 보게 해선 절대 안돼"라며 막아섰다.

SBS '펜트하우스3' 캡처 © 뉴스1

한편 천서진, 주단태는 쇼윈도 부부 생활을 시작했다. 천서진은 청아그룹을 살리기 위해 주주총회에 참석, 주단태와의 재결합을 선언했다. 주단태가 어이 없어하자 천서진은 확실한 무기를 꺼냈다. 주단태가 로건리(박은석 분)를 죽였다는 증거 사진을 확보한 것.

천서진은 동행자도 언급했다. "로건과 같이 들어온 그 남자는 누구지? 당신이 죽였어?"라고 물었다. 주단태는 몰랐던 사실을 듣고 놀라워했다. 천서진은 "세상에 그것도 몰랐냐. 목격자가 너무 많으면 재미없는데"라고 비웃었다.

천서진은 동생 천서영(신서현 분)의 불륜 현장을 잡았다. 엄마까지 불러 협박했다. "서영이 시댁에 알려줘야 하나, 아들의 운전기사와 바람난 며느리"라고 하자 천서진 엄마와 천서영은 벌벌 떨었다. 천서진은 감옥에 있는 동안 어떻게 한번도 안 찾아올 수 있냐면서 "은별이까지 모른 척했냐"라고 분노를 표출했다. 그러면서 "빼앗아간 것들 다 돌려놔라. 청아재단과 명동빌딩"이라며 서류에 사인하라고 압박했다.

그러나 천서진 엄마는 "명동빌딩은 줄게, 청아재단은 안돼. 심수련한테 넘겼어. 이미 끝났다고"라는 말을 해 천서진을 놀라게 만들었다. 천서진 엄마와 동생은 "잘못했다. 제발 여기서 끝내"라며 눈물로 애원했다.

lll@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