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타뉴스

'펜트하우스3' 박은석, 로건리 친형으로 재등장..강렬 존재감[별별TV]

공미나 기자 입력 2021. 06. 11. 23:36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공미나 기자]
/사진=SBS '펜트하우스3'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은석이 '펜트하우스3'에 다시 등장했다.

11일 방송된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에서는 귀가한 심수련(이지아 분)의 앞에 로건리(박은석 분)의 형 알렉스(박은석 분)가 나타났다.

동생의 사망 소식을 듣고 한국으로 날아온 알렉스는 심수련에게 "당신이 심수련이냐?"고 묻더니 "내 동생 로건리에게 무슨 짓을 한 거냐"라고 소리쳤다.

심수련이 로건리를 죽였다고 생각한 알렉스는 "당신 딸 때문에 우리 집안에 원한이 깊겠지만 이렇게까지 해야 했냐"라며 "이게 당신의 복수냐"며 의심앴다.

심수련은 "차라리 내가 죽인 거면 차라리 마음 편할 것 같다"며 "시간을 되돌릴 수만 있다면 영영 그 사람 보지 못해도 좋으니까 제발 살려낼 수만 있다면 난 뭐든지 할 수 있다"며 오열했다.

알렉스는 "애초에 불러들이지 말았어야 했다"며 "로건이 죽은 날 통장에서 민설아 몫이라며 100억달러가 인출됐다"고 돈의 행방을 물었다. 이어 "누군가 그 돈을 탐내 그런 짓을 한 거라면 반드시 죽여버릴 거다"라고 경고했다.

로건리 사망 후 알렉스 역으로 다시 등장한 박은석은 레게 헤어에 얼굴 문신, 금 목걸이까지 파격적인 비주얼로 짧은 등장이었지만 강한 존재감을 남겼다.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