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살빠진 성훈·살찌운 이민영.."시즌2에서 임신" (결사곡2)[종합]

김예은 입력 2021. 06. 11. 16:5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불륜 커플 성훈, 이민영이 상반된 비주얼로 컴백한다.

11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TV조선 주말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 시즌2'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배우 성훈, 이태곤, 박주미, 이가령, 이민영, 전수경, 전노민, 송지인, 임혜영이 참석했다.

'결혼작사 이혼작곡2'은 잘나가는 30대, 40대, 50대 매력적인 세 명의 여주인공에게 닥친 상상도 못 했던 불행에 관한 이야기이자 진실한 사랑을 찾는 부부들의 불협화음을 다룬 드라마. 지난 3월 종영한 시즌1에 이어 시즌2로 돌아오게 됐다. 

시즌1에서 성훈은 부혜령(이가령 분)의 남편 판사현을, 이민영은 판사현의 불륜녀 송원을 연기했다. 두 사람의 불륜은 시즌2에서도 이어진다. 

성훈은 "(대본을 보고) 이제 본격적인 시작이구나, 빨리 연습을 해야겠다 싶었다. 작가님이 따로 조언을 해주시진 않았다"며 시즌2 대본을 본 소감을 밝혔다. 또한 이민영은 "(작가님이) 임신을 해야 하니까 살을 좀 찌워도 되겠다고 해서 조금 증량을 했다"는 말로 새로운 전개를 예고했다. 

이민영은 임신할 송원 캐릭터를 위해 살을 찌웠지만, 성훈은 지난 시즌1과 달리 살이 빠진 모습. 그는 "스케줄을 하다 보니 살이 좀 빠지긴 했다. 판사현이 스트레스를 받으니 살이 빠지지 않을까 싶었다. 이렇게 가도 나쁘지 않겠다고 의논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또 빠짐으로 인해 누군가는 일부러 증량을 해야 하니까 그런 대비되는 그림이 나쁘지 않을 것 같았다"고 이민영의 체중 증량을 언급한 후 "다이어트를 하지 않았지만 빠졌다"고 덧붙였다.

성훈, 이민영 커플은 시즌2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까. 이민영은 "아무래도 상처가 많은 사람임에도 불구하고 세상을 원망하거나탓하지 않고 모든걸 감싸안고 인내하는 모습에 연민이나 동질감을 느껴준 것 같다"는 말로 시즌1 당시 시청자 응원에 감사한 마음을 전한 후 "시즌2에서도 그 모습을 유지하느냐 하면, 누군가한테는 따뜻하고 배려를 하는 마음이 있지만 그로 인해 어떤 상대는 상처를 받을 수도 있지 않나. 100% 착한 사람이라는 말은 못할 것 같다"고 귀띔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결혼작사 이혼작곡2'는 12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